폐쇄명령에 문닫은 민간 마약중독재활센터, 양주에 임시거처 마련

지난 9월 남양주 시설폐쇄 직후 양주요양원 도움으로 임시 이전
경기도다르크 새 센터 부지 찾고 있지만 주민 민원으로 어려움

임상현 민간 마약류 중독 재활센터장(경기도다르크)/ 뉴스1 ⓒ News1
임상현 민간 마약류 중독 재활센터장(경기도다르크)/ 뉴스1 ⓒ News1

(양주=뉴스1) 양희문 기자 = 남양주시의 행정처분으로 시설을 폐쇄한 민간 마약중독 재활센터인 경기도다르크가 양주시 한 요양원에 임시거처를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20일 경기도다르크에 따르면 다르크는 지난 9월 남양주시 호평동 시설폐쇄 직후 양주시 장흥면 한 요양원 옆 건물에 임시거처를 마련했다. 호평동 시설에 있던 11명을 포함해 13명이 이곳에서 마약중독 재활치료를 받고 있다.

다만 임시시설인 데다 외곽에 위치해 있어 입소자들이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임상현 경기도다르크 센터장은 "요양원 측의 도움으로 임시거처를 마련해 이전과 같은 마약 치료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면서도 "주변에 편의점이 없어 뭐 하나 사려고 하면 버스나 택시 타고 나가야 한다. 입소자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경기도다르크는 현재 새로운 센터부지를 찾고 있지만 건물주 반발, 주민 민원으로 인해 쉽지 않은 상황이다.

임 센터장은 "경기지역 여러 곳을 돌아다니며 임차할 수 있는 공간을 알아보고 있는데 입장 차이로 인해 여간 쉬운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경기도다르크는 지난 3월 남양주시 퇴계원읍에서 호평동 한 학교 옆으로 이전했다. 이 과정에서 "혐오시설은 안 된다"는 학부모 민원으로 관련 신고가 지연됐고, 결국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입소자를 받았다.

주민민원을 접수한 남양주시는 무단 운영한 혐의로 지난 6월 경기도다르크를 정신건강복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데 이어 7월에는 운영중단을 골자로 한 행정처분을 내렸다. 이에 경기도다르크는 남양주시를 상대로 행정명령 집행정치 가처분신청을 냈지만, 법원으로부터 기각됐다.

yhm95@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