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투병 끝 세상 떠난 22살 여대생…"알바로 번 600만원 후배들에게"

교사 꿈꾸던 대구대 학생, 대장암 투병

"당신의 희망과 꿈을 기억하며 살아가겠습니다. 영원히 사랑합니다" 故 차수현(생물교육과 21학번). 추모 문구가 새겨진 벤치(왼쪽)와 故 차수현 학생. (대구대 제공)
"당신의 희망과 꿈을 기억하며 살아가겠습니다. 영원히 사랑합니다" 故 차수현(생물교육과 21학번). 추모 문구가 새겨진 벤치(왼쪽)와 故 차수현 학생. (대구대 제공)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교사의 꿈 대신 이뤄줄 후배들을 위해 써 주세요."

교사를 꿈꾸던 스물두 살 여대생이 대장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나자, 아버지는 딸이 생전 아르바이트로 모은 돈을 장학금으로 내놨다.

11일 대구대에 따르면 최근 대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생물교육과 차수현 씨(22)의 아버지 차민수 씨(55)가 600만 원을 대학 발전기금으로 전달했다.

이 돈은 딸이 교내 샌드위치 가게에서 아르바이트해서 어렵게 모은 것이었다.

차수현 씨는 지난 2021년 교사가 되겠다는 꿈을 안고, 대구대 사범대학 생물교육과에 입학했다. 하지만 입학 후 건강 검진에서 '가족성 선종성 용종증'이라는 청천벽력 같은 진단을 받았다.

이 질병은 대장이나 직장에 수백 또는 수천 개의 선종이 생기는 질환으로, 20여 년 전 수현 씨 아버지도 같은 병으로 오랜 기간 투병해 왔던 병이었다.

대장암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컸지만 수현 씨는 수술보다 자연치유를 택했고, 성치 않은 몸으로 교사의 꿈을 이루기 위해 3년간 한 학기도 쉬지 않고 열심히 공부했다.

교수 연구실에서 연구 학생으로 활동하며, 교내 한 샌드위치 가게에서 아르바이트하는 등 꿋꿋이 캠퍼스 생활을 이어갔다.

그러던 중 지난해 크리스마스쯤 수현 씨는 병세가 악화해 대장암 4기 진단을 받았고, 투병 생활을 이어가다 결국 지난 6월 초 스물둘 꽃다운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수현 씨는 생전에 병상에서 아버지와 얘기를 나누던 중 아르바이트를 통해 모은 돈에 대한 얘기를 꺼냈다고 한다. 그는 "제가 이루지 못한 꿈을 후배들이 대신 이룰 수 있도록 돕는 일에 쓰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아버지는 딸의 마지막 바람대로 사범대학 학생들을 위한 장학금으로 600만 원을 대학에 전달한 것이다.

아버지 차씨는 "교사가 되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들을 보고 있노라면 모두 딸처럼 느껴진다"며 "딸의 소중한 뜻이 담긴 돈이 교사의 길로 나아가고 있는 후배들에게 작게나마 응원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구대는 차수현 학생의 꿈을 캠퍼스에 간직하기 위해 평소 생활했던 사범대학 건물과 아르바이트를 했던 가게 근처 벤치에 학생 이름과 추모 문구를 새겨 소중한 꿈을 기리기로 했다.

jsgo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