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가 이상한 걸 먹어요"…이식증 원인과 대처방법[펫카드]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고양이 이식증 펫카드 ⓒ 뉴스1

(서울=뉴스1) 김수빈 인턴기자 김지영 디자이너 = 먹을 수 없는 것을 먹는 고양이의 섭식장애 '이식증'. 화장실용 모래부터 사람의 머리카락까지 먹을 수 있다. 이식증 증상은 어느 날 갑자기 시작된다고.

7일 24시 청담우리동물병원에 따르면 고양이가 단순히 이물을 씹는 것에서 끝나지 않고 삼키게 될 경우 아찔한 상황이 벌어진다.

특히 소화가 되지 않는 이물을 섭취하면 위장장애를 유발할 수 있어 매우 위험하다.

이식증은 보통 어미젖을 너무 일찍 떼게 된 경우 반려인의 냄새가 밴 옷 등을 빨다가 생긴다. 욕구불만, 스트레스가 이식증의 원인이 될 수도 있다.

이식증의 대처(해결) 방안으로는 △포만감이 풍부한 음식 주기 △씹는 물건들 치우기 △씹는 물건에 고양이가 싫어하는 냄새 묻히기 △스트레스 없는 환경 만들기 △안전한 물건으로 예방하기 등이 있다.

윤병국 청담우리동물병원 원장은 "고양이의 이식증은 어느 날 갑자기 시작해서 갑자기 그치기도 한다"며 "이식증 대처를 위해서는 안전한 환경과 스트레스 없는 생활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해피펫]

hee2940139@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