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지켜야지만 전세보증금이 먼저"…극단 신세계 복귀작 '부동산 오브 슈퍼맨'

극단 신세계 복귀작 '부동산 오브 슈퍼맨'
극단 신세계 복귀작 '부동산 오브 슈퍼맨'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극단 신세계가 2년 만에 신작 ‘부동산 오브 슈퍼맨’을 무대로 가져온다. 이 연극은 슈퍼맨이 자신의 전세보증금을 지키고 조금이라도 나은 집에 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담았다.

연극 ‘부동산 오브 슈퍼맨’은 금융자본주의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의 자화상을 그려냈으며 오는 10월 14일부터 22일까지 서울 종로구 대학로예술극장 소극장에서 공연한다.

극단 신세계는 실제 사건을 바탕으로 이번 작품을 창작했다. 여기에 LED 스크린 3개에서 구현하는 영상으로 사실감을 더했고 우리의 보편성에 문제를 제기하는 다양한 렉처 퍼포먼스를 넣었다.

이번 작품은 극단 신세계 대표를 맡고 있는 김수정 연출의 복귀작이기도 하다. 김수정 연출은 2021년 연극 ‘김수정입니다’를 통해 “괜찮은 ‘척’ 하는 연극을 하지 않겠다”며 휴식기를 선언한 바 있다.

김수정 연출은 "사회적 정의에 대해 고민하게 되는 많은 공연을 해볼 수 있었지만 연극을 하면 할수록 제 삶은 늘 제자리였다"며 "연극 ‘부동산 오브 슈퍼맨’을 통해 또 다른 의미의 사회적 정의에 대해 이야기해 보고 싶어졌다"고 말했다.

배우 김보경, 고민지, 고용선, 이강호, 이시래, 장우영, 한지혜가 출연한다. 여기에 제작진의 면면을 살펴보면 극단 신세계의 업력을 느낄 수 있다.

김수정 대표와 김민경, 김혜린, 전웅, 최가경이 함께 썼고 연출했다. 기획에 박태인, 조명에 윤해인, 의상에 김우유, 그래픽에 김낙수장, 음향에 전민배, 음악에 김하민, 영상에 박영민, 사진에 IRO, LED영상에 뷰미디어, LED기술감독에 유태선, 수어통역에 고인경, 고경희, 김수년, 신지선, 윤영표, 장진석, 법률자문에 박선영 변호사, 접근성매니저에 강보름이 참여했다.

이번 작품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연예술중장기창작지원’ 및 ‘예술-기술 매칭 사업’ 선정작이기도 하다. 전 회차 음성해설과 자막해설을 진행하며, 총 8회차 공연 중 3회차 공연은 수어통역을 진행한다.

극단 신세계 복귀작 '부동산 오브 슈퍼맨' 제작진과 배우
극단 신세계 복귀작 '부동산 오브 슈퍼맨' 제작진과 배우

art@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