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의 반항' 모더니스트 원로시인 김광림 별세…향년 95세

김광림 前 한국시인협회장 별세

 '김광림의 시세계'(푸른사상 제공)
'김광림의 시세계'(푸른사상 제공)

(서울=뉴스1) 정수영 기자 = 한국시인협회장을 지내고 한국 시의 국제화를 위해 힘썼던 김광림(본명 김충남) 시인이 9일 별세했다. 향년 95세.

고인은 1929년 함경남도 원산에서 태어나 1948년 월남해 시 '문풍지'로 등단했다. 한국전쟁 당시 육군 소위로 참전하기도 했다.

1959년 첫 시집 '상심하는 접목'을 펴냈다. 1961년 김종삼, 김요섭 시인 등과 함께 문예지 '현대 시'의 창간 동인으로 참여했다. 1992~1994년 제28대 한국시인협회장을 지냈다.

고인은 정지용, 김기림을 잇는 모더니즘 시인으로 꼽힌다. 1959년 '사상계'에 발표한 시 '꽃의 반항'은 꽃과 인간의 속성을 대비하며 전후의 황폐한 상황과 도회적 서정을 담아낸 작품이다.

"꽃은 꺾인 대로 화병(花甁)에 담아 채우면/ 금시 향기로워 오는 목숨인데, (…) 사람도 그만 향기로울 데만 있으면/ 담아질, 꺾이어도 좋은/ 꽃이 아닌가."

고인은 화가 이중섭(1916~1956)과 지인이기도 했다. 장교 복무 시절, 보급품 박스 속에 있던 양담배 은박지를 수집해 이중섭에게 그림 재료로 전해줬다. 이중섭이 극도의 자기혐오를 겪으며 자신의 그림을 불살라 달라고 고인에게 부탁했으나, 고인은 이중섭의 그림들을 잘 보관했다가 돌려주기도 했다.

한국시의 국제화를 위해 힘쓴 고인은 시집 '오전의 투망' '천상의 꽃' 등과 평론집 '존재에의 향수' 등을 펴냈다. 보관문화훈장, 한국시인협회상, 대한민국문학상, 일·한 문화교류기금상 등을 받았다.

유족으로 아들 김상수(바움커뮤니케이션 회장)·김상일(조각가)·김상호(대만 과기대 학장 겸 대만 현대시인협회장) 씨, 딸 김상미 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2호실. 발인은 11일 오전 10시다.

js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