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혜걸 "故강수연 반나절 두통, 뇌동맥류 파열 의심…일찍 병원 갔더라면"

사진=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 영상 갈무리 ⓒ 뉴스1
사진=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 영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의학전문기자 출신 방송인 홍혜걸이 배우 고(故) 강수연의 사망 원인이 뇌동맥류 파열이라고 추측했다.

홍혜걸은 8일 자신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뒤'에 '강수연 별세의 원인과 대책'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영상에서 홍혜걸은 "다들 뉴스를 보셔서 아시겠지만 어제(7일) 우리 나라를 대표하는 배우 강수연씨가 안타깝게 숨졌다"라며 "사흘동안 의식불명 상태로 있다가 결국은 별세를 하고 말았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이분이 돌아가실 때까지의 과정을 의학적 궁금증을 위주로 설명드리기로 하겠다"라며 "이분이 혈압이 높았는지, 담배를 피우는지, 술을 좋아하시는지를 전혀 모르고 지금까지 뉴스에 보도된 내용을 위주로 제가 취재한 내용을 여러분께 알려드리는 것이니 확정적인 진실은 아니라는 것을 알아주셨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홍혜걸은 "유족들이 밝힌 (사망) 원인이 뇌출혈이라고 하는데 이건 뇌혈관이 터졌다는 거다"라며 "이게 왜 한창 나이의 배우에게 생겼을까 하는 궁금증이 있는데 이분의 뇌출혈은 흔히 알고 있는 중풍, 뇌졸중으로 생기는 뇌출혈이 아닌 것으로 많은 전문가들이 추정하고 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유력하게 생각하는 원인은 뇌동맥류라는 질환"이라며 "말 그대로 뇌동맥이 주머니처럼 굵어져 나오면서 얇은 막이 생기는데 이게 터지는 경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중년 이후부터 호발하고 우리나라 인구에서도 검진을 통해 상당히 흔하게 발견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홍혜걸은 "강수연씨 뇌출혈은 뇌동맥류 파열로 인한 뇌출혈로 강력하게 의심을 한다"라며 "의학적인 이유는 이분이 쓰러지기 전에 두통을 반나절 이상 앓았다는 거다"라고 말했다.

또한 홍혜걸은 뇌출혈로 인해 심정지가 온 이유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뇌출혈이 심하게 생기면 많은 양의 피가 쏟아져 나온다"라며 "우리 뇌는 두개골이라는 닫혀있는 공간 안에 있는데, 공간은 한정되어 있는 상황에서 혈액이 나오기 위해 압력이 올라가고 뇌의 염증으로 인한 부종이 생기면 뇌조직이 빠져나갈 구멍이 없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유일하게 남은 곳이 두개골의 아래쪽에 척수신경이 지나가는 통로 밖에 없는데, 그쪽으로 뇌 조직이 밀려나온다"라며 "안타까운 건 바로 그 부위에 대뇌하고 척수를 연결하는 뇌간이 있는데, 이게 생명을 유지하는 핵심적인 중추 역할을 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홍혜걸은 "이 때문에 뇌사에 빠지는 거다"라며 "이렇게 뇌간의 진행이 정지돼서 뇌사에 빠지게 되면 인공적으로 호흡과 혈액을 돌린다고 하더라도 대개 며칠을 못 가고 숨지게 된다"라고 설명했다.

홍혜걸은 "강수연이 두통을 많이 호소했다고 한다"라며 "병원에 빨리 가보자고 얘기를 했는데 '그냥 한 번 참아볼게'라며 조금 지체를 했다는 거다, 그게 굉장히 좋지 않았다라고 다들 얘기한다"라고 말했다. 홍혜걸은 그러면서 "선행 출혈이 있을 때 빨리 병원에 갔더라면 수술적인 방법으로 출혈 부위를 막아서 생명을 건질 수 있었을 거다"라고 안타까움을 전했다.

아울러 홍혜걸은 "나이가 50세가 넘어가면 건강검진을 하는데 추가로 돈이 든다고 하더라도 MRA라는 뇌혈관 검사를 받을 것을 권한다"라며 "또 내가 과거의 겪었던 두통이 아니고 난생 처음 경험하는 두통이 생기면 바로 대학병원 응급실에 가야 한다"라고 조언을 전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5일 강수연은 심정지로 쓰려져 병원으로 이송됐다. 하지만 응급실에서 중환자실로 옮겨진 후에도 의식을 되찾지 못했고, 당시 강수연 측이라고 밝힌 에이플래닛 엔터테인먼트는 6일 공식자료를 통해 "강수연 배우는 현재 뇌출혈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며 "수술 여부는 현재 경과를 지켜보고 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후 많은 연예계 선후배, 동료들이 강수연의 쾌차를 바랐지만, 강수연은 지난 7일 오후 3시 세상을 떠났다. 강수연의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지며 장례위원장은 김동호 강릉국제영화제 이사장이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이며, 조문은 8일부터 10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가능하다. 영결식은 11일 오전 10시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거행될 예정이다. 영결식은 영화진흥위원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한편 1966년생으로 아역 배우 출신인 고인은 영화 '고래사냥2'(1985) '미미와 철수의 청춘스케치'(1987) 등의 영화로 큰 인기를 얻어 당대 최고의 청춘스타로 부상했다. 또한 임권택 감독의 영화 '씨받이'(1986)로 베니스영화제 여우주연상, '아제 아제 바라아제'(1989)로 모스크바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월드 스타'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특히 강수연의 베니스영화제 여우주연상은 국제영화제에서 받은 우리나라 배우 최초의 상이었다.

또한 최근에는 연상호 감독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정이'의 주인공으로 스크린(영화) 복귀를 앞두고 있었다. '정이'는 '영화판'(2012)과 '주리'(2013) 이후 약 10년 만에 나오는 강수연의 신작으로 최근 크랭크업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taeh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