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하반기 4차발사 누리호…1단용 엔진 성능 검증 착수

2025년 2월까지 엔진 총 6기 연소시험 완료 예정
체계종합기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 공동 주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이달 3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4차 발사에 쓰일 1단용 75톤(t)급 엔진의 최초 수락 연소시험을 진행했다.(우주항공청 제공)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이달 3일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 4차 발사에 쓰일 1단용 75톤(t)급 엔진의 최초 수락 연소시험을 진행했다.(우주항공청 제공)

(서울=뉴스1) 윤주영 기자 = 내년 하반기 누리호 4차 발사에 투입될 1단용 엔진이 조립 완료돼 최종 성능 검증에 들어갔다.

우주항공청과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1단용 75톤(t)급 엔진의 최초 수락 연소시험을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수락 연소시험이란 엔진을 발사체에 장착하기 전 최종 성능을 검증하는 것이다. 이번엔 1단 비행모델(FM)에 탑재될 액체엔진 4기 중 1호기를 시험했다.

누리호에 탑재되는 엔진은 총 6기다. 1단에 총 300톤의 추력 확보를 목표로 75톤급 엔진 4기가 묶여 조립된다. 2단에는 75톤급 엔진 1기, 3단에는 7톤급 엔진 1기가 장착된다.

항우연은 이달 3일 두 차례 연소시험을 통해 별다른 특이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음을 육안으로 확인했다. 엔진을 시험 설비에 장착한 후 기밀검사, 밸브 작동 확인 등을 실시했다.

이후 세부 데이터 분석을 통해 엔진 성능을 최종적으로 확인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시험은 체계종합기업 한화에어로스페이스(012450)가 총괄 제작한 엔진을 최초 검증한 것에 의의가 있다. 지난 3차 발사까지는 항우연 단독으로 누리호의 개발 및 제작을 주관했으나 4차 발사부터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공동 참여한다.

향후 연소시험은 엔진을 조립하고 사전 시험하는 과정에 따라 약 1~2개월에 1기씩 순차 수행한다. 2025년 2월까지는 모두 마무리될 예정이다.

우주청과 항우연은 4차 발사 이후로도 5차(2026년), 6차(2027년) 발사를 반복해 장비 신뢰도를 확보할 계획이다.

현성윤 우주항공청 우주수송임무설계프로그램장은 "이번 연소시험을 포함해 전반적인 4차 발사 준비가 순항 중이다"고 말했다.

legomaster@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