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빛 만난 '플로케 양자 상태' 지속한 조길영 교수, 8월의 과기인상

조길영 포항공과대학교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2.08.03 /뉴스1
조길영 포항공과대학교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2.08.03 /뉴스1

(서울=뉴스1) 김승준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은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8월 수상자로 조길영 포항공과대학교 물리학과 교수를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와 연구재단은 조길영 교수가 빛을 이용하여 고체 물질의 전기적·광학적·양자역학적 특성을 자유자재로 바꿀 수 있는 '플로케'(Floquet) 상태를 지속적으로 구현하는 데 성공한 공로를 인정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양자기술 발전과 신소재 개발의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평가 받는다.

물질의 물성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플로케 양자 상태 모식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2.08.03 /뉴스1
물질의 물성을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플로케 양자 상태 모식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2022.08.03 /뉴스1

과학계에서는 열, 압력 등의 방식이 아닌 빛을 물질에 쪼이면 물질 내부의 전자와 빛이 양자역학적으로 결합한 상태인 '플로케 상태'가 될 수 있다는 가설이 있었고, 지난 2013년 처음 관측된 바 있다.

이후, 많은 연구자가 '플로케 상태' 구현에 도전했지만, 지금까지 구현된 것은 250펨토초(1000조분의 1초) 수준에 그쳤다. 이에 따라 '플로케 상태'는 존재 여부만 확인하고, 특성과 활용 연구는 미진했다.

조길영 교수는 안정적인 플로케 상태를 구현하는 새로운 실험법을 개발하고, 기존 플로케 상태 지속 시간을 25시간 이상 지속하는데 성공했다.

연구팀은 플로케 상태의 미세한 신호를 측정할 수 있는 초전도-그래핀 소자 기술을 활용, 상대적으로 세기가 약한 마이크로파를 이용해 플로케 상태를 구현하여 빛으로 인한 발열 문제를 해결했다.

또한 마이크로파의 세기를 조절하여 그래핀의 전자 구조를 조작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관련 연구성과는 2022년 3월16일 국제 학술지 네이처(Nature)에 게재됐다.

조길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세계 최초로 플로케 상태를 반영구적으로 지속 구현하는데 성공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라며 "앞으로 빛의 편광과 주파수 변화에 따른 플로케 상태의 변화를 체계적으로 연구하고, 플로케 연구를 확장하여 완전히 새로운 개념의 비평형 양자 상태의 구현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seungjun241@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