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효율 높인다…LGU+, 해저케이블 육양국에 'DX 관제 설루션' 도입

지능형CCTV·실시간 관제 IoT 등 4종 적용

LG유플러스가 충청남도 태안군 ‘국제 해저케이블 육양국’에 스마트 관제 DX(디지털 전환) 솔루션을 도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모델이 ‘DX 관제 솔루션’을 관제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가 충청남도 태안군 ‘국제 해저케이블 육양국’에 스마트 관제 DX(디지털 전환) 솔루션을 도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은 LG유플러스 모델이 ‘DX 관제 솔루션’을 관제하는 모습. (LG유플러스 제공)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LG유플러스(032640)가 충청남도 태안군 '국제 해저케이블 육양국'에 스마트 DX(디지털 전환) 관제 설루션을 도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육양국은 해저 광케이블을 육지에 설치된 통신망과 연결이 가능하도록 교환기 등 접속설비를 갖춘 통신 국사를 의미한다.

통상적으로 육양국은 바다와 가까이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일반 통신 국사 대비 온도와 습도에 세밀한 관리가 필요하다. 또 인접 국가와 한반도에 일어나는 지진에도 영향 받을 확률이 높다.

이에 LG유플러스는 온도·습도 등 외부 환경 변화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외부인 침입 및 화재와 같은 위급 상황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DX 관제 설루션 도입을 결정했다.

먼저 외부인 출입과 화재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지능형 폐쇄회로(CC)TV를 육양국 내·외부에 설치했다.

지능형CCTV는 FHD 고화질로 실시간 녹화가 가능해 시설물의 상황을 선명하게 모니터링할 수 있다. 사람과 동물, 그림자, 카메라 흔들림 등을 스스로 구분할 수 있어 이상 상황 발생 시 조기 대응이 가능하다.

기존 수작업으로 진행하던 배전반 온도 관리, 발전기 연료 모니터링 등 시설 관리 업무도 '실시간 원격 관제 IoT(사물인터넷)'를 도입해 디지털 전환했다.

열화상 카메라 원격 모니터링 센싱 등 기술이 적용된 원격 관제 IoT 솔루션을 통해 배전반의 온도와 발전기 연료 탱크 내 연료 잔량을 실시간 확인할 수 있도록 구축했다.

아울러 지능형CCTV, 실시간 원격 관제 IoT, 진동센서 등 기기에서 산출된 결괏값을 한번에 관리할 수 있는 통합관제 모니터링 시스템도 포함된다.

안형균 LG유플러스 기업영업2그룹장(상무)은 "LG유플러스가 보유한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 해저케이블 육양국의 안전과 운영 효율이 높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flyhighro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