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KT 야구 열기 '후끈'…LGU+ 스포키 시청 수 350% 급증

라이브톡 시청 수·응원톡 정규 리그 대비 급증
잠실야구장에서 추가 라이브톡 진행

LG유플러스가 한국시리즈를 맞아 스포키를 통해 선보인 '스포키 라이브톡'이 정규 시즌 대비 350% 이상 늘어난 시청 수를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LGU+ 제공)
LG유플러스가 한국시리즈를 맞아 스포키를 통해 선보인 '스포키 라이브톡'이 정규 시즌 대비 350% 이상 늘어난 시청 수를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LGU+ 제공)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LG유플러스(032640)가 한국시리즈를 맞아 스포츠 커뮤니티 플랫폼 '스포키'를 통해 선보인 '스포키 라이브톡'이 정규 시즌 대비 350% 이상 늘어난 시청 수를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스포키 라이브톡은 스포츠 종목별 전·현직 선수들이 출연해 편안한 분위기에서 시청자들과 경기를 함께 즐기며 소통하는 실시간 스트리밍 콘텐츠다.

LG트윈스의 29년 만의 우승을 응원하기 위해 한국시리즈 1차전과 4차전에 맞춰 이달 진행됐다.

이달 7일 LG트윈스 영구결번 선수인 박용택과 전 두산베어스 소속 투수이자 방송인인 유희관이 출연한 1차전 라이브톡의 시청 수는 정규 리그 대비 약 351% 증가한 44만건을 기록했다.

최대 동시 접속자 수는 7만6000여명을 기록했고 '응원톡'은 정규 리그 대비 412% 늘었다. 1차전 라이브톡이 기록한 시청자 수는 올해 스포키에서 중계한 프로야구 경기(단일경기 기준)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이달 11일 진행된 4차전 라이브톡 시청 수는 정규 리그 대비 약 214% 증가한 30만6000여건으로 집계됐다. 최대 동시접속자 수는 4만1000여명, 응원톡은 정규 리그보다 266% 증가했다.

인기에 힘입어 LG유플러스는 한국시리즈 5~7차전 진행 여부에 맞춰 라이브톡을 추가 진행할 예정이다. 특별히 현장의 열기를 느낄 수 있도록 잠실야구장에서 진행된다. 박용택·유희관을 비롯해 전 LG 선수인 김용의, 아나운서 이동근, 전 LG 소속 선수 등이 출연한다.

g1@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