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하의 소포가 배달됐습니다"…우본, '피싱 메일' 주의보

우본 "우체국, 배송 및 반송 이유로 결제 요구 안 해"

(우정사업본부 제공)
(우정사업본부 제공)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최근 우체국을 사칭한 피싱 메일이 급증하고 있다며 국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17일 우정사업본부가 피싱 메일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피싱 메일의 대부분은 우체국 소포 배송을 사칭하는 유형으로 나타났다.

메일에 포함된 링크를 통해 배송료, 보관료, 벌금 등의 명목으로 이용자에게 결제를 유도하는 식이었다.

이와 관련 우본 측은 "우체국은 우편물 배송 및 반송을 이유로 수취인에게 결제를 요구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착불 소포의 경우에도 수취인이 우체국 앱 또는 인터넷우체국 홈페이지에서 사전 결제하거나 집배원이 우편물을 배달할 때 착불요금을 받고 있으며, 이메일을 통한 결제 안내는 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피싱 메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본인이 구매한 물품이 맞는지 구매내역을 확인하고, 메일에 포함된 출처가 불명확한 인터넷주소(URL)를 클릭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고 우본 측은 전했다.

특히 배송료 및 반송료 지급 등의 명목으로 개인정보·금융정보를 요구하는 경우에는 절대 응하지 않아야 한다.

조해근 우정사업본부장은 "피싱 메일 등 금융사기로 인한 국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flyhighrom@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