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펀드 1.2조원 규모 조성…美 서드프라임 등 해외 투자사 참여

모태펀드 1500억원 출자해 글로벌펀드 15개 조성

미국의 100달러 지페와 일본의 1만 엔 지폐(Behrouz MEHRI / AFP) ⓒ AFP=뉴스1
미국의 100달러 지페와 일본의 1만 엔 지폐(Behrouz MEHRI / AFP)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정후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2024년 글로벌펀드 출자사업에 역대 최대 규모인 1500억 원을 출자해 1조 2000억 원 이상의 신규 펀드를 조성한다고 1일 밝혔다.

글로벌펀드 운용사로 선정된 벤처캐피탈은 △미국 5개 △싱가포르 3개 △영국 2개 △일본 2개 △중국(홍콩 포함) 2개 △UAE 1개 등 다양한 국가에서 선정됐다. 총 15개 펀드가 선정됐다.

이번 출자사업에는 80개 벤처캐피탈이 지원하며 역대 가장 높은 약 8: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중기부는 최근 국내 스타트업의 뛰어난 기술력에 해외 투자자들이 관심을 보인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미국의 서드프라임, 영국의 아마데우스캐피탈, 일본의 글로벌브레인, 중국의 CICC 등 글로벌 대형 투자사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국내 스타트업에 대규모 투자를 실행할 수 있는 자산운용 규모를 보유해 추가적인 투자 효과도 기대된다.

올해는 글로벌펀드 참여를 희망한 국내 투자사들의 요청을 반영해 '해외 벤처캐피탈-국내 벤처캐피탈' 공동 운영(Co-GP) 트랙을 신설했다. 이를 통해 3곳의 국내 벤처캐피탈이 선정됐다.

그동안 글로벌펀드는 598개 국내기업에 1조 2000억 원을 투자했다. 비바리퍼블리카, 우아한형제들, 당근, 몰로코 등이 글로벌펀드의 투자를 통해 성장했으며 최근에는 고피자, 마이리얼트립, 엘리스그룹 등이 글로벌펀드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고 해외 진출을 추진하고 있다.

오영주 장관은 "글로벌펀드는 국내 스타트업과 해외 투자자를 연결하는 핵심 역할을 수행해 왔다"며 "향후에도 매년 1조 원 이상의 글로벌펀드를 조성해 우리 벤처·스타트업의 해외 투자 유치와 글로벌 진출을 전폭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leejh@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