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소셜임팩트 기업 키우자"…한국사회투자-가이아벤처 '맞손'

기업 발굴·정보 교류·투자 분야 협력 나서

이순열 한국사회투자 대표(왼쪽)와 김학윤 가이아벤처파트너스 대표가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사회투자 제공)
이순열 한국사회투자 대표(왼쪽)와 김학윤 가이아벤처파트너스 대표가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사회투자 제공)

(서울=뉴스1) 이정후 기자 = ESG·임팩트투자사 한국사회투자는 가이아벤처파트너스와 ESG 및 소셜임팩트 기업 육성 및 투자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계기로 양사는 △ESG·소셜임팩트 기업 발굴 및 정보 교류 △ESG·소셜임팩트 기업에 대한 투자 및 투자 확대 협업 △양사 인프라 공유 및 인적 교류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사회투자는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보육 및 ESG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다. 기후테크, 사회서비스, 애그테크, 글로벌 분야 투자 및 액셀러레이팅에 강점을 갖고 있다. 현재까지 총 662억 원의 임팩트 투자금(융자·투자·그란트)을 집행했다.

가이아벤처파트너스는 지난해 처음으로 조성된 보건복지부의 사회서비스 투자 펀드 운용사로 선정됐다. 이후 145억 원(정부 100억 원, 민간 45억 원) 규모의 '가이아사회서비스투자조합'을 결성했으며 한국사회투자도 이 펀드에 15억 원을 출자하며 민간출자자(LP)로 참여했다.

이순열 한국사회투자 대표는 "가이아벤처파트너스와의 협력을 통해 임팩트 비즈니스 생태계가 확장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학윤 가이아벤처파트너스는 대표는 "사회서비스 투자 펀드로도 함께하고 있는 한국사회투자와 협력을 강화하게 돼 뜻깊다"며 "혁신 기술을 통해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기업들을 지원해 임팩트 기업 발굴 및 투자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학윤 대표는 한국사회투자 자체모금펀드인 임팩트퓨처의 투자 고문으로 활동 중이다.

leejh@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