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킷리스트 빵 다 있네"…세븐일레븐, 日·佛 빵 공수에 '공'

일본 넘어 프랑스 상품까지…베이커리 상품 확대로 매출↑

(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 제공)

(서울=뉴스1) 김명신 기자 =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합리적인 가격에 프리미엄 원재료, 글로벌 소싱, 단독 기획 등의 키워드를 내세우며 '빵 맛집'으로 포지셔닝 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세븐일레븐 매출 데이터에 따르면 올해(1월 1일~7월 9일) 베이커리 매출이 20%가량 증가했으며 최근 3년 새 연평균 40%가량 매출 신장세를 보이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세븐일레븐에서만 만날 수 있는 다양한 해외 상품 소싱으로까지 영역을 확대하고 있으며 이달 일본, 프랑스에서 수입한 베이커리류를 대거 출시한다고 전했다.

일본 인기 베이커리 브랜드 '도쿄브레드'의 '도쿄브레드메이플빵', '도쿄브레드커피빵'을 만나볼 수 있다. 세븐일레븐은 올 초 '도쿄브레드소금버터빵'과 '도쿄브레드초콜릿빵'을 10만개 한정수량 출시한 바 있으며 출시 한 달이 채 되지 않아 모두 완판돼 추가 물량을 공수해 판매 중이다.

오는 17일에는 일본 카스테라 전문기업 '스위트팩토리'의 소프트카스테라를 대용량으로 선보인다. 소프트카스테라 역시 이미 검증된 상품으로 지난 5월 소프트카스테라와 더불어 커피밀크카스테라를 선보였으며 출시 직후부터 좋은 반응을 이어오고 있다.

세븐일레븐은 최근 SNS를 타고 인기를 얻고 있는 프랑스 프리미엄 베이커리 '파스키에'의 인기상품 '파스키에팡올레'도 편의점 단독으로 선보인다. 파스키에는 프랑스 국민 브랜드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부드러운 식감이 특징인 브리오슈 빵을 기반으로 만든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해당 상품 출시를 시작으로 이달 내 '파스키에팡오쇼콜라', '파스키에초코칩브리오쉬'를 추가 출시할 예정이다.

이유진 세븐일레븐 베이커리담당 MD는 "최근 몇 년 새 베이커리류 시장이 눈에 띄게 성장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해당 트렌드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며 "가까운 세븐일레븐에서 전 세계의 다양한 빵들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해외상품 소싱에 더욱 힘을 쏟을 것이며 또한 고퀄리티의 세븐일레븐의 PB 베이커리류나 각종 디저트 등도 계속해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ila@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