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코리아, 모두를 위한 스포츠 공간 '모두의 운동장' 조성

소비자 기부로 모아진 나이키 제품 리사이클링…지속 가능 노력 실천

모두의 운동장 모습.(나이키제공)
모두의 운동장 모습.(나이키제공)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나이키는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모든 이가 스포츠의 즐거움을 동등하게 누릴 수 있는 열린 스포츠 공간 '모두의 운동장'을 조성했다고 30일 밝혔다.

모두의 운동장은 서울 금천구에 위치한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모두의학교' 내에 약 1613m2 규모로 마련됐다. 공동체 의식을 바탕으로 성별, 연령, 신체 능력 등에 구애 받지 않고 모든 이들이 동등하게 스포츠와 놀이를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운동장의 일부 소재에는 나이키의 무브 투 제로(Move to Zero)의 일환인 '나이키 리사이클링&기부' 프로그램을 통해 소비자가 기부한 나이키의 신발과 의류가 실제로 반영됐다. 수거된 제품들은 나이키 그라인드를 통해 운동장의 하부 칩과 물품 보관함으로 재탄생되며 스포츠의 미래를 보호하기 위한 나이키의 지속 가능한 행동을 증명한다.

모두의 운동장은 오래된 제품을 리사이클링 해 모든 이들이 이용할 수 있는 운동장으로 사회에 환원하는 선순환 구조를 구현했다는 점에서 나이키의 지속 가능한 실천과 사회적 책임을 위한 발자취에 더욱 큰 의미를 지닌다. 더욱 포용적인 환경과 지역사회의 지속적인 연대를 구축하고자 하는 나이키의 의지를 담았다.

비비드한 컬러감과 독특한 구조로 이루어진 모두의 운동장 디자인은 새로운 사회적 가능성을 발견하는 아이엠제이 디자인의 조주연 대표와 협업으로 진행됐다. 달리기 트랙을 중심으로 농구 코트, 풋살장 그리고 놀이를 즐길 수 있는 플레이 존으로 구성됐다. 운동을 통해 공동체가 서로 연결되며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운동장 생태계를 조성했다.

어린 시절 바닥에 그림을 그리고 뛰어 놀던 기억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된 이번 모두의 운동장 디자인은 스포츠와 놀이를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발견하고 긍정의 힘을 향해 나아가고자 하는 나이키의 여정에 힘을 더했다.

나이키는 모두의 운동장 시작과 더불어 아동 스포츠 지원 프로그램 '액티브 모두'(Active Modoo)를 이어간다. 모두는 '모든 사람'을 뜻한다.

나이키의 글로벌 약속이기도 한 메이드 투 플레이(Made to Play)는 모든 아이들이 놀이와 스포츠를 통해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도록 다양한 커뮤니티와 아이들을 가르치는 코치진과의 파트너십을 이어가고 있다. 이를 통해 아이들이 접하는 스포츠에 대한 장벽을 허물고 스포츠의 즐거움을 경험하며 자신감을 향상시킴으로써 건강한 평생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돕는다.

모두의 운동장에서 운영되는 나이키의 액티브 모두 프로그램은 액티브 모두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jinny1@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