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최고 기대 출시 예정車는 EV9·쏘나타 하이브리드

하이브리드·전기차 기대작 2위는 '디 올 뉴 코나' 모델
하이브리드車 선호도 43%…전기차 선호도는 10%p 하락 20.2%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올해 상반기 출시 예정인 차량 중 소비자들이 가장 기대하는 차량으로 기아의 EV9과 현대차의 쏘나타 하이브리드 페이스리프트가 꼽혔다.

27일 직영중고차 플랫폼 케이카가 전국 30~49세 남여 500명을 대상으로 한 '상반기 출시 예정 신차 선호도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기차 출시 예정 모델 중 EV9가 선호도 66.2%를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하이브리드 출시 예정 모델 중에선 '쏘나타 하이브리드 페이스리프트'(43%)가 꼽혔다.

EV9에 이어 ‘디 올 뉴 코나EV’가 53%를 차지하며 2위에 올랐다. 하이브리드 모델 중에서는 현대차의 '디 올 뉴 코나 하이브리드'가 40%, '아반떼 하이브리드 페이스리프트'가 29.4%로 뒤를 이었다.

내연기관 출시 예정 모델 중에서는 제네시스의 'G70 페이스리프트'가 39.2%, 'G90(레벨3 자율주행 기술 적용)'이 34.4%로 1, 2위를 차지했다.

올해 상반기 하이브리드 차량 선호도는 전년 하반기 대비 8%p 증가한 43%를 기록했다. 반면 전기차 선호도는 전년 하반기 대비 약 10%p 하락하며 휘발유차 선호도(28.4%)보다도 낮은 20.2%를 기록했다. 전기차 충전 인프라 부족 및 가격 거품 논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올 상반기 큰 차를 선호하는 추세도 이어질 전망이다. 전체 응답자의 절반이 넘는 60.4%가 SUV∙RV∙MPV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세단 31.4%, 컨버터블 쿠페 3.2%, 해치백∙왜건 2.6% 순으로 뒤를 이었다.

선호 가격대는 3000만원 이상~4000만원 미만이 33.6%로 가장 높고, 4000만원 이상~5000만원 미만이 27.4%, 3000만원 미만이 21.6% 순으로 나타났다.

연료별 브랜드 선호도는 전기차∙하이브리드∙내연기관 모두 현대차와 기아가 1, 2위에 이름을 올렸다.

ho86@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