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매도 금지, 韓증시 선진화 방해물"…해외 전문가들 '신뢰 하락' 우려

"'과열 브레이크' 순기능 잃어… 개인투자자 선호 종목 거품 낄 것"
공매도 금지 배경엔 '총선용' 분석…개인투자자 중심 환경에도 주목

공매도 금지 첫날인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홍보관에서 관계자가 급등한 2차전지 관련 주가를 살펴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와 코스닥은 각각 5.66%, 7.34% 급등세를 보이며 마감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3일)보다 134.03포인트(5.66%) 오른 2,502.37에 장을 마쳤고, 코스닥은 7.34% 상승한 839.45에 장을 마쳤다. 2023.11/6/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공매도 금지 첫날인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홍보관에서 관계자가 급등한 2차전지 관련 주가를 살펴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와 코스닥은 각각 5.66%, 7.34% 급등세를 보이며 마감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3일)보다 134.03포인트(5.66%) 오른 2,502.37에 장을 마쳤고, 코스닥은 7.34% 상승한 839.45에 장을 마쳤다. 2023.11/6/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박승희 기자 = 우리나라가 내년 상반기까지 국내 주식시장에서 공매도를 금지한 것과 관련, 해외 증시 전문가들은 부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공매도 제도의 순기능이 역할을 하지 못하는 데다 외국인 투자자의 신뢰도도 급감해 한국 증시 선진화가 한 발 멀어질 것이란 관측이다.

7일 해외 언론에 따르면 달마 캐피털 매니지먼트 소속 게리 듀건 투자책임자(CIO)는 공매도 금지 조치에 대해 "(한국 증시의) 지위를 위태롭게 하고, 선진 시장이 되는 길에 방해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해외 전문가들은 공매도의 순기능에 집중했다. 공매도는 본래 주가 과열을 완화하고 지나치게 오른 주가를 조정하는 순기능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러한 순기능이 사라진 시장에서는 우리나라 증시 매력도가 떨어질 것으로도 예상했다.

엑솜자산운용 소속 강원모 애널리스트도 전날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특정 종목의 주가가 과열됐다고 알릴 방법이 없어짐에 따라, (한국 증시는) 세계 무대에서 장기적인 신뢰성을 잃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마트카르마홀딩스 애널리스트인 브라이언 프레이타스도 "공매도 금지 조치는 한국 증시를 세계적으로 성장시키겠다는 정부의 노력에 방해가 될 수 있다"며 "개발도상국 시장에서 선진국 시장으로 이동하는 데 있어 위험 요소"라고 평가했다.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은 한국경제와의 인터뷰에서 "한국 공매도 금지 조치는 실수"라며 "이런 바보 같은 짓을 계속 하기 때문에 한국은 메이저 국제 금융 중심지가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국 정부는 현재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선진국 지수에 편입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지수 편입을 위해서는 공매도 완전 재개가 선결 과제로 꼽혔다. 다만 정부는 MSCI 선진국 지수 편입은 궁극적인 목표가 아니며 개인 투자자들의 공매도 신뢰 회복과 이에 따른 증시 건전화가 우선이라는 설명을 최근 내놨다.

해외 언론은 공매도 전면 금지가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이례적으로 이뤄졌다는 데 주목했다.

강원모 애널리스트가 "공매도 정책 반전은 현시점에서 부적절하다"며 "많은 이들이 이번 조치를 총선을 겨냥한 정치적인 행보로 보고 있다. 한국 시장은 개인 투자자들의 영향을 많이 받는 경향이 있다"고 평가한 내용도 덧붙였다.

일부 언론은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이 "금융위기가 없는 상황에서 당국이 공매도를 전면 금지한 것으로 이번 조치는 이례적"이라고 평가한 사례도 기사에 제시했다.

한편 해외 전문가들은 한국 증시가 단기간 급등한 뒤 점진적으로 진정될 것으로 봤다. 다만 일부 종목이 과열될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놨다.

게리 듀건 투자책임자 CIO는 "공매도 금지로 초반에 급격한 주가 상승이 있겠지만, 전체 시장에서 살펴보면 충격은 제한적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브라이언 프레이타스는 "터무니없이 많이 오른 종목에 대해 공매도라는 브레이크가 작용하지 않을 것이므로, 향후 소규모 투자자들이 선호하는 종목을 중심으로 거품이 생길 것"으로 예상했다.

seunghee@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