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8200만원대 안착…"미 비트코인 ETF 순유입 영향"[코인브리핑]

캐시 우드 "비트코인, 현재 상승 사이클 중간에 위치"
"비트코인 채굴자 항복 진행 중, 3개월 간 지루한 움직임 보일 것"

가상자산 대장주 비트코인.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지현 기자
가상자산 대장주 비트코인.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지현 기자

◇ 비트코인, 미 비트코인 ETF 유입세로 8000만원대 회복

(서울=뉴스1) 김지현 기자 = 가상자산(암호화폐) 비트코인이 8000만원선에 안착한 모습이다. 최근 미 비트코인 현물 상장지수펀드(ETF)의 유입세가 이어진 것이 시장의 회복세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10일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오전 8시55분 기준, 전일 같은 시간 대비 1.9% 상승한 8200만원대를 나타냈다.

비트코인은 지난 7일 4%가량의 하락률을 기록하며 8000만원선을 반납한 바 있다. 그러나 8일 1.5%가량의 상승률을 기록, 이날을 기점으로 비트코인은 이틀 연속 반등했다.

특히 8일에는 미 비트코인 현물 ETF에 총 2억9500만달러(약 4080억원)가 순유입되면서 비트코인 가격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해당 유입세 규모는 지난 6월6일 이후 최대 규모다.

금융정보 플랫폼 파사이드 인베스터 데이터에 따르면 9일에도 일부 자산운용사의 ETF에서 유출이 발생했지만 총합으로는 순유입세를 기록했다.

다만 최근 마운트곡스 채권 상환과 독일 정부의 지갑 이동으로부터 다량의 비트코인 매도 우려가 여전히 존재하기 때문에 시장의 투자심리는 여전히 좋지 않은 상황이다.

이날 가상자산에 대한 투자심리는 '공포' 단계에 위치해 있다. 가상자산 데이터 제공 업체 얼터너티브닷미에 따른 이날 크립토 탐욕·공포 지수는 전일보다 1포인트 오른 28포인트다.

해당 지수는 0으로 갈수록 투자심리가 극단적 공포에 가까움을 나타내며 100에 가까울수록 극단적 낙관을 의미한다.

블록체인 데이터 분석 회사인 크립토퀀트에 따르면 이날 기준, 거래소들의 순 입출금량은 지난 7일간의 평균 수치보다 높다.

일반적으로 순 입출금량은 거래소로 입금된 코인의 양에서 출금된 양을 뺀 값으로 현물 거래소의 경우 값이 높을수록 코인의 매도 압력이 높아지는 것으로 선물 거래소의 경우 변동성 리스크가 증가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 캐시 우드 "비트코인, 현재 상승 사이클 중간에 위치"

캐시 우드 아크 인베스트먼트 최고경영자(CEO)가 유튜브 방송을 통해 비트코인의 현 가격과 관련해 "상승 사이클의 중간쯤 위치해있다"고 말했다.

그는 “강세장이 끝날 무렵에는 비트코인 가격이 포물선 패턴을 나타내는 경향이 있다"며 "온체인 분석을 기반으로 과거 비트코인 패턴을 분석하면 현재 가상자산 시장은 강세장 중반에 진입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향후 몇 달 내 주요 종합증권사(와이어하우스)중 한 곳 이상이 비트코인 현물 ETF 거래를 지원해 비트코인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덧붙였다.

◇ 크립토퀀트 CEO "비트코인 채굴자 항복 여전히 진행…당분간 지루한 움직임"

주기영 크립토퀀트 최고경영자(CEO)가 X를 통해 "비트코인 채굴자들의 항복(카피출레이션)은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역사적으로 일평균 채굴량이 연평균의 40% 수준에 도달할 때 카피출레이션이 종료되는데 현재는 72% 수준에 머물러 있다"며 "향후 2~3개월 동안 시장에는 지루한 움직임이 계속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 미 기술정책단체기술정책단체, 바이든 행정부에 포괄적 가상자산 규제 지지 촉구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구글, 아마존, 메타, 애플 등 주요 빅테크가 회원으로 있는 미국 기술정책단체 진보회의소(Chamber of Progress)가 바이든 행정부에 '포괄적 가상자산 규제'를 지지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발송했다.

단체는 "조 바이든 대통령의 가상자산에 대한 입장을 바꿀 기회가 아직 남아있다"며 "가상자산 문제와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바이든을 미국의 기술적 리더십 및 경제적 진보에 반대하는 사람으로 묘사하고 있다"며 "트럼프가 최근 가상자산에 대한 입장을 번복했지만, 미국 유권자들이 요구하는 규제 명확성을 제공할 수 있는 기회는 여전히 바이든 행정부에 있다"고 덧붙였다.

ⓒ News1 김지현 기자
ⓒ News1 김지현 기자

mine124@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