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비트·빗썸, '뚝뚝' 떨어지는 코인 가격에…투자 대회 효과 '심드렁'

2주간 동일하게 투자 대회 열었지만 투심 위축에 점유율 변화無
수익률 다투는 대회임에도 '공포' 시장에 투자자들 '안전 투자'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점유율 1위인 업비트(왼쪽)와 2위인 빗썸.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점유율 1위인 업비트(왼쪽)와 2위인 빗썸.

(서울=뉴스1) 김지현 기자 =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와 빗썸이 최근까지 이어지는 약세장에 의해 '투자 대회 개최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5일 가상자산 업계에 따르면 국내 거래소 점유율 1위와 2위를 차지하고 있는 업비트와 빗썸은 지난 3일부터 2주간 진행되는 실전 투자 대회를 개최했다.

시장이 3분기에 들어서면서 약세장을 보였던 지난 2분기 대비 시장 상황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감에 따라 두 거래소는 하반기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기 위해 투자 대회를 개최했다.

그러나 대회가 열린 지난 3일을 기준으로 코인마켓캡 등 주요 가상자산 분석 플랫폼 정보를 종합해 '국내 5대 거래소의 점유율'을 비교한 결과, 점유율 변화에는 큰 차이가 없었다.

◇ 공포스러운 시장 상황에 투심 크게 '위축'…점유율 상승 효과 無

3일 기준 업비트는 65.6%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1위, 빗썸은 29.8%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2위를 기록했는데, 두 거래소의 점유율 총합은 전일 대비 0.1%p 오른 95.4%를 기록했다. '대회 개최 효과'가 미비한 것으로 예상보다 미비한 것으로 해석된다.

두 거래소의 점유율은 지난달 27일부터 3일까지 최근 일주일 기준으로 기간을 늘려봐도 큰 변화는 없다. 업비트는 계속해서 60% 중반대의 점유율을 유지 중이며, 빗썸은 20% 후반대의 점유율을 유지 중이다.

이같이 예상보다 미비한 효과는 대회 당일을 포함해 최근 비트코인을 중심으로 대부분의 가상자산 가격이 하락하는 '약세장' 펼쳐지면서 투자심리가 크게 하락했기 때문이다.

가상자산 데이터 제공 업체 얼터너티브닷미에 따르면 이날 가상자산에 대한 투자심리는 '공포' 단계에 위치해 있다. 지난주에 이어 최근 비트코인의 가격 하락에 따라 다시금 '중립' 단계에서 '공포' 단계로 전환된 모습이다.

가상자산 투자자들의 투심 위축은 두 거래소의 거래 당일, 거래 지원 중인 코인들의 '거래대금'으로부터도 확인할 수 있다. 대회 당일인 3일 기준, 업비트에서 거래 지원한 코인 중 일일 거래대금 1000억 원이 넘는 가상자산은 비트코인, 레이어제로, 솔라나다.

투심이 개선된 지난 1분기에는 통상 업비트에서 일일 거래대금 1조 원이 넘는 가상자산도 여러 개 나온 것에 비해, 대회 당일임에도 1000억 원의 거래대금을 넘는 코인도 손에 꼽는 수준이다.

암호화폐 이더리움(왼쪽)과 비트코인이 미국 달러 위에 놓여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지현 기자
암호화폐 이더리움(왼쪽)과 비트코인이 미국 달러 위에 놓여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지현 기자

◇ 수익률 다투는 투자 대회임에도 비트코인·이더리움 등 안정적 투자 선호

투자자들이 거래한 코인의 종목을 봐도 최근 약세장에서 투자자들의 위축된 투심을 살펴볼 수 있다.

업비트에서 3일 기준 거래대금 4위는 리플, 5위는 타이코, 6위는 이더리움인데 해당 가상자산 모두 최근 큰 상승률을 보이며 주목을 받았거나 상대적으로 '저가 매수'에 적합한 코인들이다.

특히 비트코인, 이더리움, 솔라나, 리플 모두 코인마켓캡 기준, 스테이블코인을 제외하고 시가총액 상위 1위, 2위, 4위, 5위의 코인이다.

빗썸에서도 이 같은 '거래대금 약세' '대형 코인 위주의 투자' 현상은 동일하게 발생했다.

빗썸에서 3일 기준, 거래금액 1000억 원이 넘는 가상자산은 테더뿐이었다. 빗썸에서의 거래대금 상위 코인의 면면을 살펴보면 테더(1위)에 이어 비트코인(2위), 월드코인(3위), 솔라나(4위), 페페(5위), 이더리움(6위), 리플(7위) 등이다.

인공지능(AI) 코인인 월드코인, 밈코인인 페페를 제외하고는 역시 시가총액이 상대적으로 큰 가상자산들이 투자 대상으로 선택되는 모습이다.

이와 관련해 가상자산 업계 관계자는 "수익률을 다투는 투자 대회임에도 투자자들이 상대적으로 변동성이 적은 코인들을 매매하고 있다"며 "당장의 수익률을 위한 '리스크' 있는 투자보다는 안정적인 투자를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스프레드에 따르면 지난 6월 글로벌 최대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와 국내 원화마켓 거래소 5곳의 월별 총거래량은 올해 최고 월별 총거래량을 보인 3월(2306조 원) 대비 77.83% 하락한 510조 원을 기록했다.

mine124@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