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지, 아픈 가정사 고백 "父 집 나간지 오래…이제 모르는 아저씨"

KBS 2TV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가수 이영지가 사연이 담긴 곡 '모르는 아저씨'를 소개하며 자신의 가정사를 밝혔다.

이영지는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에서 새 앨범의 더블 타이틀 '모르는 아저씨'에 대해 설명하며 "사실은 제가 아버지랑 안 사는 가정 형태로서 살아왔다, 아버지가 집을 나가 보이지 않은지 정말 오랜 시간이 지나서 이제는 기억이 거의 안 남아 있는 상태"라고 운을 뗐다.

이어 "그 상태에서 저는 이제 남아있는 가족 구성원들과 이미 지금 행복한 상태이며, 사라진 그를 사라진 채로 모르는 아저씨로 생각하고 싶다는 개인적인 뜻을 담고 싶어 노래로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에 지코는 "화자는 냉소적인데 받아들이는 사람은 뭉클한 게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이영지는 도경수와 함께 한 자신의 새 앨범 타이틀 곡 '스몰 걸' 뮤직비디오 속 도경수와의 기습 뽀뽀신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그는 "콘티에 저 장면이 있다, 뮤직비디오 감독님한테 이거는 협의가 안 된 내용이지 않으냐, 나는 오래 살고 싶은 사람으로서 오래 활동하고 싶다, 강력하게 항의했는데 전개상 괜찮다, 저쪽에서 하자고 하는 거면 하자고 했다"며 "저는 절대 거절하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제 쪽에서 거절하면 무례한 거 같으니"라고 밝혀 웃음을 줬다.

eujene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