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윤 "난 여전히 배 아픈 가수…칭송받는 뮤지션 부러워" [N현장]

이승윤(마름모 제공)
이승윤(마름모 제공)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이승윤이 '싱어게인'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해 솔직하게 말했다.

이승윤은 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예스24 원더로크홀에서 정규 3집 선발매 앨범 '역성'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이승윤은 '싱어게인' 출연 당시 자신을 설명했던 수식어 '배 아픈 가수'에 대해 "지금도 그렇다"라며 "칭송받는 뮤지션들이 너무 부러워 죽겠다, 저는 아직도 방구석에서 음악을 하고 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싱어게인' 후 달라진 점에 대해 "우승을 하고서 어떤 카테고리에 들어갔다, 변화가 있다면 그런 것 같다"라며 "오디션 출신 가수가 됐다"고 했다.

이어 "저는 음악을 하다가 오디션에 나간 건데, 정직하게 말해서 대한민국 모든 밴드 음악은 오디션이다"라며 "지원 사업도 오디션을 보고, 무슨 오디션을 보는 사람이 다 무대에 서고 밴드 음악을 하는데 '싱어게인' 이후에 오디션 출신 가수가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밴드 음악이 주목받고 있는데, 저는 오디션 출신 음악인이라 아직 혼자서 제 음악을 열심히 하는 사람이다"라며 "밴드가 더 큰 판이 됐으면 좋겠고, 저도 이번 앨범을 열심히 만들어 보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역성'은 이승윤이 하반기 발매를 목표로 준비 중인 정규 3집의 트랙 중 8곡을 선정, 이를 대중에게 먼저 선보이는 앨범이다. 전작인 정규 2집 '꿈의 거처' 이후 약 1년 6개월 만에 발표하는 앨범이기도 하다.

이승윤은 더블 타이틀곡을 내세운다. 첫 번째 타이틀곡 '폭포'는 관성을 거스르는 사이키델릭 얼터너티브 스타일의 곡이다. 6분가량의 긴 호흡 속에 웅장한 오케스트라 연주와 밴드 사운드가 절묘하게 하나 되어 마치 눈앞에서 쏟아지는 거대한 폭포를 연상시킨다.

두 번째 타이틀곡 '폭죽타임'은 어둠을 거스르는 포스트 개러지 스타일의 음악으로, 여름밤 페스티벌 엔딩의 불꽃놀이가 연상되는 펑키한 사운드가 매력적이다. 중독적인 코러스 라인을 비롯해 후주의 광폭한 사운드는 이 곡만이 가진 묘미다.

이날 오후 6시 발매.

seunga@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