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도연 "'리볼버', 써보라고 '무뢰한' 감독에 제의…4년 기다렸다" [N현장]

배우 전도연이 9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서 미소를 짓고 했다. '리볼버'는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교도소에 들어갔던 전직 경찰 수영(전도연 분)이 출소 후 오직 하나의 목적을 향해 직진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24.7.9/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배우 전도연이 9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 제작보고회에서 미소를 짓고 했다. '리볼버'는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교도소에 들어갔던 전직 경찰 수영(전도연 분)이 출소 후 오직 하나의 목적을 향해 직진하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2024.7.9/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전도연이 '무뢰한'(2015)에서 함께 한 오승욱 감독에게 먼저 시나리오를 써보라고 제안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전도연은 9일 오전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리볼버'(감독 오승욱)의 제작보고회에서 "'무뢰한' 찍은 이후에 내가 감독 오승욱 감독님이 만든 작품이 너무 좋아졌다, (감독님이)글을 쓰시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 그 시간 보내는 게 안타깝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전도연은 "전에 쓴 작품이 대작이었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고, 너무 오래 시나리오를 써서 대본을 잘 안 풀리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 그 중간에 가볍게 쓸 수 있는 저예산 하나 쓰자 해서, 나도 작품적으로 아주 고팠고 그런 제의를 드렸다, 그런데 4년이 걸리더라, 이 사람은 안 되구나!' 했다"고 밝혀 웃음을 줬다.

그러면서 "이 '리볼버'가 '길복순' 훨씬 전에 얘기한 거였는데, (감독이 시나리오를 쓰는)그 안에 저는 '길복순'을 찍고 드라마도 찍었다, 어느 순간 전화를 안 드렸다, 그런데 '리볼버' 를 가지고 왔을 때 기다린 보람이 있구나 했다"고 덧붙였다.

'리볼버'는 모든 죄를 뒤집어쓰고 교도소에 들어갔던 전직 경찰 '수영'이 출소 후 오직 하나의 목적을 향해 직진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무뢰한'으로 칸 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됐던 오승욱 감독의 신작이다. 전도연은 '무뢰한'에 이어 이번 영화로 오승욱 감독과 두 번째 호흡을 맞췄다.

전도연은 극 중 비리에 연루돼 감옥에 다녀온 전직 경찰 하수영을 연기했다. 지창욱이 수영에게 대가를 약속했던 투자 회사 이스턴 프로미스의 실세이자 대표인 그레이스의 동생 앤디, 임지연이 출소한 수영을 찾아온 유일한 사람이자 수영이 얽힌 유흥 업소의 마담 정윤선을 연기했다.

한편 '리볼버'는 오는 8월 개봉 예정이다.

eujene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