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토리' 이정하, 축구부 골키퍼 변신…10년간 혜리 짝사랑한 순정남 [N컷]

이정하/'빅토리' 스틸 컷
이정하/'빅토리' 스틸 컷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빅토리' 측이 치형 역을 맡은 이정하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배급사 ㈜마인드마크는 4일 '빅토리'에서 거제상고 축구부 골키퍼 치형 역을 맡은 이정하의 캐릭터 스틸을 공개했다. '빅토리'는 오직 열정만큼은 충만한 생판 초짜 치어리딩 동아리 '밀레니엄 걸즈'가 신나는 댄스와 가요로 모두를 응원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지난해 디즈니+의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을 통해 제60회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남자 신인 연기상을 수상하며 시청자들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받고 라이징 스타로 떠오른 배우 이정하는 이번에는 스크린에서 관객들과 만난다. 이정하가 맡은 치형은 필선(이혜리)을 10년째 짝사랑하고 있는 거제상고 축구부 골키퍼로, 필선과 골문을 동시에 지켜내려는 순수한 매력을 지닌 고등학생이다. 가끔은 마음만 지나치게 앞서기도 하지만, 넘치는 열정과 때로는 웃음을 자아내는 허당미 등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특히 덥수룩한 머리에 노란색 유니폼과 골키퍼 장갑, 자신이 목표한 것은 반드시 지키겠다는 확신에 찬 눈망울까지, 축구부 골키퍼 치형으로 완벽 변신한 이정하의 활약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이정하/'빅토리' 스틸 컷
이정하/'빅토리' 스틸 컷
이정하/'빅토리' 스틸 컷
이정하/'빅토리' 스틸 컷
이정하/'빅토리' 스틸 컷
이정하/'빅토리' 스틸 컷

이정하는 "응원한다는 메시지를 주는 영화인 것 같아 좋았다, 대본을 읽는 내내 힘이 나는 기분이 들어 매료됐다"며 '빅토리'가 주는 메시지의 매력에 대해 언급했다. 또한 "골키퍼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트레이닝을 받았다, 몸을 쓰는 다른 액션도 잘할 수 있는, 다양한 매력을 많이 가지고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었다"며 골키퍼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하기 위해 들인 노력의 과정을 언급했다.

'빅토리'를 연출한 박범수 감독은 "이정하 배우를 보자마자 치형이 이미 와있었다, 이정하 배우 자체가 너무 매력이 있어서 오히려 치형 캐릭터를 정하 배우에게 맞춘 면도 있다"며 이정하가 가진 무한한 매력과 캐릭터 소화력에 대한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한편 '빅토리'는 오는 8월 14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