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언 레이놀즈 "마블의 예수 자처? ♥블레이크 라이블리도 진짜냐고" [N현장]

영화 '데드풀과 울버린' 내한 기자회견

할리우드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와 휴 잭맨(오른쪽)이 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영화 '데드풀과 울버린‘(감독 숀 레비)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데드풀과 울버린'은 히어로 생활에서 은퇴한 후, 평범한 중고차 딜러로 살아가던 데드풀이 예상치 못한 거대한 위기를 맞아 모든 면에서 상극인 울버린을 찾아가게 되며 펼쳐지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2024.7.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할리우드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와 휴 잭맨(오른쪽)이 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영화 '데드풀과 울버린‘(감독 숀 레비)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데드풀과 울버린'은 히어로 생활에서 은퇴한 후, 평범한 중고차 딜러로 살아가던 데드풀이 예상치 못한 거대한 위기를 맞아 모든 면에서 상극인 울버린을 찾아가게 되며 펼쳐지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2024.7.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할리우드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가 마블의 구원자를 자처한 영화 속 대사의 의미를 밝혔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 호텔 서울 3층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영화 '데드풀과 울버린'의 내한 기자회견에서 '마블의 구세주, 마블의 지저스'라는 대사를 쓰며 실제로도 그런 부담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전혀 부담은 없다"고 답한 뒤 이내 "장난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라이언 레이놀즈는 "우리가 자칭으로 말한다기보다는 숀 레비 감독님과 스크립트를 쓸 때도 뉴욕의 아파트에서 함께 쓰고 있었는데 그때 '마블의 지저스'라는 말을 쓰긴 했다, 그게 데드풀이 혼자 그렇게 망상을 하고 있다고 이야기하고 싶어서 그런 대사를 쓴 거지, 저희가 진짜 마블을 구하겠다고 쓴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우리도 알고 있다, 마블이 예전보다는 그렇게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지 못해서 리셋이 필요하다는 걸 알고 있다, 그래서 우리(의 의도라기)보다는 외부적인 요인이다, 아내 블레이크 라이블리도 이걸 일부러 이렇게 한 건지 물었다, '마블의 지저스'라고 한 게 마블을 진짜 구하기 위한 거냐고, 그렇게까지 하려고 쓴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세 명은 영화를 만들 때 확실하게 따라갈 가이드라인이 있었다, 즐거움을 제공하는 것, 대담함을 제공하는 것이었다, 전 세계 관객들에게 재미를 주고 싶었다, 저희 셋 다 주장하는 것이 지난 10년의 마법은 즐거움을 주는 것이었고, 그것이 목적이었다, 최대한 많은 즐거움을 드리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한 "휴 잭맨과 나도 정말 오래 친구였고 숀 레비 감독과 함께 일해오고 서로 응원해 오고 있다, 스크린에서 이런 열정과 우정의 관계가 드러난다, 우리는 서로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서로 서포트해 주고 끌어주고 밀어주고 싶다고 생각한다, 이 영화는 우정에 대한 영화다"라고 덧붙였다.

'데드풀과 울버린'은 히어로 생활에서 은퇴한 후, 평범한 중고차 딜러로 살아가던 데드풀이 예상치 못한 거대한 위기를 맞아 모든 면에서 상극인 울버린을 찾아가게 되며 펼쳐지는 일들을 그린 액션물. '데드풀' 시리즈의 세 번째 영화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이번이 세 번째 내한, 휴 잭맨은 여섯 번째 내한이며 숀 레비 감독은 처음으로 한국에 방문했다.

'데드풀'은 1,2편 통합 전 세계 극장에서 15억 6000만 달러의 흥행 수익(2조 1674억 6400만원)을 기록하고 우리나라에서는 마블 청불 영화 역대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달성하는 등 신기록을 보유한 시리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1편에서부터 주연 배우뿐 아니라 제작자 및 각본가로 시리즈의 성공을 이끌었다.

한편 '데드풀과 울버린'은 오는 24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