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 잭맨 "6번째 내한, 아직도 난 서울 친선 대사…감사합니다" 한국어 인사 [N현장]

영화 '데드풀과 울버린' 내한 기자회견

할리우드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와 휴 잭맨(오른쪽)이 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영화 '데드풀과 울버린‘(감독 숀 레비)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데드풀과 울버린'은 히어로 생활에서 은퇴한 후, 평범한 중고차 딜러로 살아가던 데드풀이 예상치 못한 거대한 위기를 맞아 모든 면에서 상극인 울버린을 찾아가게 되며 펼쳐지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2024.7.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할리우드 배우 라이언 레이놀즈와 휴 잭맨(오른쪽)이 4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서울에서 열린 영화 '데드풀과 울버린‘(감독 숀 레비) 내한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데드풀과 울버린'은 히어로 생활에서 은퇴한 후, 평범한 중고차 딜러로 살아가던 데드풀이 예상치 못한 거대한 위기를 맞아 모든 면에서 상극인 울버린을 찾아가게 되며 펼쳐지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2024.7.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6번째 내한한 휴 잭맨이 자신을 여전히 서울의 친선 대사로 여긴다고 말했다.

휴 잭맨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포시즌스 호텔 서울 3층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된 영화 '데드풀과 울버린'의 내한 기자회견에서 "안녕하세요"라고 한국어로 인사한 후 " 서울에 다시 오게 돼서 너무나 기쁘다, 여섯번째 방문인데 한국 올 때마다 너무너무 좋다, 이번 영화를 소개하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감사합니다"라고 유창한 발음이 돋보이는 한국어로 인사를 다시 덧붙이기도.

이어 휴 잭맨은 "사실 말씀드리면 여러분이 아실지 모르겠지만 내가 예전에 서울의 친선 대사였던 적이 있다, 그 임기가 언제 끝났는지 정확히 모른다, 지금까지 서울의 친선 대사로 생각한다"면서 "그런 의미에서 돌아오게 돼 기쁘고, 내가 25년간 진심으로 임한 이 배역이 등장하는 영화를 저의 가장 친구 중 두 명인 라이언, 숀과 꿈의 프로젝트를 가지고 와서 기쁘고, 결과물이 너무 마음에 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음으로 진심을 담아서 연기했다, 이렇게까지 이 배역을 연기하면서 이렇게 행복한 적이 없다, 가장 자랑스럽고 사랑스럽다"고 뿌듯한 마음을 전하기도 했다.

'데드풀과 울버린'은 히어로 생활에서 은퇴한 후, 평범한 중고차 딜러로 살아가던 데드풀이 예상치 못한 거대한 위기를 맞아 모든 면에서 상극인 울버린을 찾아가게 되며 펼쳐지는 일들을 그린 액션물. '데드풀' 시리즈의 세 번째 영화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이번이 세 번째 내한, 휴 잭맨은 여섯 번째 내한이며 숀 레비 감독은 처음으로 한국에 방문했다.

'데드풀'은 1,2편 통합 전 세계 극장에서 15억 6000만 달러의 흥행 수익(2조 1674억 6400만원)을 기록하고 우리나라에서는 마블 청불 영화 역대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달성하는 등 신기록을 보유한 시리즈다. 라이언 레이놀즈는 1편에서부터 주연 배우뿐 아니라 제작자 및 각본가로 시리즈의 성공을 이끌었다.

한편 '데드풀과 울버린'은 오는 24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