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랜드', 촬영 비하인드…박보검·수지 영상통화 장면 어떻게 찍었나

'원더랜드' 비하인드 스틸
'원더랜드' 비하인드 스틸
'원더랜드' 비하인드 스틸
'원더랜드' 비하인드 스틸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원더랜드'(감독 김태용) 측이 촬영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배급사 ㈜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는 11일 '원더랜드'의 비하인드 스틸과 함께 촬영 뒷이야기를 전했다. '원더랜드'는 죽은 사람을 인공지능으로 복원하는 영상통화 서비스 원더랜드를 통해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만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탕웨이, 수지, 박보검, 정유미, 최우식, 공유 등 그동안 수많은 작품들을 선보여온 배우들에게도 아무것도 없는 곳에서, 아무 것도 없는 핸드폰을 보고 연기해야 하는 일은 쉽지 않았다. 카메라를 보고 홀로 몰입해서 연기해야 하는 배우들을 위해 실제 촬영한 영상을 띄우거나 김태용 감독부터 상대역을 맡은 배우가 현장에서 직접 대사를 맞춰주는 등 도움을 아끼지 않았다. 태주(박보검)의 촬영을 위해 정인 역 수지 배우가, 해리(정유미) 촬영을 위해 부모 역을 맡은 이얼, 강애심 배우가, 지아(여가원)의 촬영을 위해 엄마 역을 맡은 탕웨이 배우가 현장을 찾았다는 후문이다.

특히 '원더랜드' 서비스의 플래너로 출연해 누구보다 CG 촬영이 많았던 정유미와 최우식은 '원더랜드' 서비스가 구현되는 모니터 화면부터 고객의 기억 데이터를 조정하는 터치스크린, 컴퓨터 화면까지 작업실 곳곳에 아무것도 없는 빈 화면을 마주하고 촬영에 임해야 했다. 최우식은 "실제로 편한 사람과 연기해서 그런지 결코 쉬운 촬영이 아니었음에도 수월하게 해낸 것 같다, 디테일한 손동작부터 시선 처리를 논의하는 등 서로 의지해가며 촬영했다"며 상대역을 맡은 정유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정유미는 "낯설고 어려웠지만 다른 작품에서 할 수 없는 연기라 기억에 많이 남는다,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연기를 하는 것과 소리를 듣고 연기할 때 호흡이 달라진다는 게 새로운 경험이었다"고 특별한 촬영 소감을 밝혔다.

한편 '원더랜드' 서비스 안 장면을 촬영할 때는 리얼한 느낌을 주기 위해 해외 로케이션부터 거대한 세트 촬영이 동원됐다. 고고학자인 AI 바이리 장면을 위해 탕웨이, 공유는 실제 요르단에서 촬영을 진행했고 우주비행사인 AI 태주는 실제 우주정거장을 실측해서 제작한 세트에서 촬영을 진행해 역할에 보다 몰입할 수 있었다.

eujene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