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민 "유년기 韓서 보낸 기억 없어…'애프터 양'에 고민 담겼다" [N현장]

저스틴 민 ⓒ 뉴스1 정유진 기자
저스틴 민 ⓒ 뉴스1 정유진 기자

(전주=뉴스1) 정유진 기자 = 한국계 미국인 배우 저스틴 민이 한국계 미국인으로서 느낀 감정이 영화 '애프터 양'에서 보여준 연기에도 투영됐다고 말했다.

저스틴 민은 28일 오후 전북 전주시 완산구 고사동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 열린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개막작 '애프터 양'(감독 코고나다)의 기자회견에서 "아시안 정체성은 양이 겪는 어려움이다, 나도 같은 것으로 아시안 정체성을 고민한 순간들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에서 중요한 순간이 나온다, 차에 대한 대화를 나눌 때 '(양이)나도 차에 대한 감정을 진짜 느꼈으면 좋겠다' 하는 대화를 하는데 사실 미국에 살면서 한국인 가족들과 살았고 한국인처럼 보이고 한국 음식을 먹고 한국 말도 조금 할 수 있는데 '이게 진짜일까?' 하는 느낌이 들 때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나는 한국에서 어린시절을 보낸 기억이 없어서 그런 고민이 이 영화에서도 많이 비슷하게 드러나고, 공감하면서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애프터 양'은 안드로이드 인간 양이 작동을 멈추면서 한 가족에게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 미국 작가 알렉산더 와인스틴의 원작 '양과의 안녕'(Saying Goodbye to Yang)을 영화화한 작품이다. 애플TV+ 오리지널 시리즈 '파친코'의 공동 연출로 이름을 알린 한국계 미국인 코고나다 감독이 '콜럼버스'에 이어 이번 작품으로 두 번째 장편 영화를 선보이게 됐다.

할리우드 스타 콜린 파렐이 아버지 제이크 역을 맡았고, 한국계 미국인 배우 저스틴 H. 민이 양으로 출연해 인상깊은 연기를 선보인다.

'애프터 양'은 '미나리' 제작사 A24의 신작이기도 하다. 제74회 칸국제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에 공식 초청됐으며 올해 열린 제37회 선댄스 영화제에서 '알프레드 P. 슬로안 상'(Alfred P. Sloan Feature Film Prize)을 수상했다. 상반기 국내에서 개봉 예정이다.

eujenej@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