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인터뷰]④ 예원 "연기에 진지한 마음가짐…독립영화도 도전해보고파"

비케이 컴퍼니 ⓒ 뉴스1
비케이 컴퍼니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예원은 올해로 어느덧 데뷔 10년차를 맞이했다. 지난 2011년 걸그룹 쥬얼리 4기로 데뷔한 후 '스탠바이' '호텔킹' '김비서가 왜 그럴까' '죽어도 좋아' '미스터 기간제'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점차 성장해왔다. 그런 예원이 최근 4부작으로 종영한 MBC 수목드라마 '미쓰리는 알고있다'(이하 '미쓰리')에서 궁 아파트의 총무이자 아이를 둔 이혼녀인 주부를 연기하면서 호평을 받았다.

재연 드라마인 '사랑과 전쟁' 이후 처음으로 주부 역할을 맡아봤다는 예원. 그가 연기한 총무는 궁 아파트의 소유자인 척 하지만 세입자였고, 주민들과 재개발 시위에 함께 나가지만 학군과 교통이 좋은 동네를 떠나고 싶지 않는 본심을 드러내는, 이중적이면서 솔직한 캐릭터였다. 4부작에서 많은 서사가 풀리진 않았지만 아이를 혼자 키우는 이혼녀이자 친하게 지내던 부녀회장(전수경 분)의 남편인 관리소장(우지원 분)과 불륜을 저질렀다는 반전도 안겼다.

예원은 특유 유쾌하고 능청스러운 연기로 총무 캐릭터를 풀어갔다. '미쓰리'는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지만 예원이 등장하는 신마다 웃음을 안기며 극의 재미를 풍성하게 했다. 드라마를 위해 오래 기른 머리를 단발로 자르고, "단편영화나 독립영화도 찾아 도전해보고 싶다"는 바람도 전하는 모습에서 연기에 대한 진지한 마음가짐도 읽혔다. 10년차가 돼서야 "이젠 여유를 갖고 활동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는 "공감을 최대한 많이 끌어내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예원. 그를 만나 '미쓰리'와 지난 연예 활동, 그리고 연기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비케이 컴퍼니 ⓒ 뉴스1
비케이 컴퍼니 ⓒ 뉴스1

<【N인터뷰】③에 이어>

-연기를 하는 궁극적인 이유는.

▶사람들이 저를 보면서 웃는 것도 좋고 저라는 사람에 공감해주는 걸 느낄 때 행복한 것 같다. 나도 누군가에게는 힘이 될 수 있는 사람이란 걸 생각해보면 기쁘다. 새벽 쯤에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메시지를 많이 보내주신다. 그런 걸 보면 내가 그래도 잘 살고 있구나, 적어도 이분한테는 힘이 되고 있구나 한다. 그럴수록 더 포기하지 말고 꿋꿋하게 해야겠다 싶다. 지금 이 자리 오기까지도 혼자만의 힘으로 된 게 아니니까 그분들을 위해서라도 뭐라도 해야 하지 않겠나 한다. 시상식 같은 곳에 가서 상을 받게 되면 제게 도움 주신 많은 고마운 분들께 감사 인사를 하고 이름을 부르며 오열해보고 싶다. (웃음) 기뻐서 운다는 건 행복한 거다. 대중에게 감사하다고 표현하고 모든 사람들 앞에서 티내는 건 자랑스러울 것 같다. 저도 제가 하고 있는 일을 너무 좋아하고, 제가 잘한다는 인정을 받고 싶은 욕구가 있다. 제가 한 것을 인정해주면 그것 만큼 보람된 일이 없을 것 같다. 사람은 각자 일을 할 때가 가장 멋있다. 저도 스스로가 멋있어 보이면 좋겠다는 게 있다.(웃음) 스스로는 만족 못하지만 다른 분들이 좋게 봐주실 때는 뿌듯할 것 같다.

-쥬얼리로 데뷔했는데, 가수 활동이 그립진 않은지.

▶그립다. 가수로 데뷔를 했기 때문에 가수 생활에 대한 기억이나 미련이나 이런 게 항상 남아있다. 가수 생활을 생각보다 오래 하지 못했다. 3년 정도 하고 쥬얼리가 해체를 해서 아쉽다. 연습생 생활도 가수로 데뷔하기 위해 5년을 했는데 가수 활동 보다는 개인 활동을 오래 했고 그것도 운이 좋았다 생각한다. 가수 활동 외에 다른 쪽으로 이름이 더 알려지고 많은 활동 하긴 했지만 애틋하고 추억인 것 같다. 기회가 된다면 다시 해보고 싶다.

-가수 활동을 다시 해본다면 쥬얼리와 함께 하고 싶나.

▶뭐든 좋다. 다만 쥬얼리를 다시 하는 건 저 혼자만의 일이 아니다. 하더라도 단발성이 되지 않을까 싶다. 뭐가 됐든 가수로서 그런 활동을 다시 해본다는 건 저한테는 특별한 일이지 않을까 한다. (박)정아 언니는 항상 얘기하신다. 저희도 모이면 할게 얼마나 많겠나. 1기부터 저희까지 노래가 많다. 다시 하게 된다면 기분이 이상할 것 같다.

-박정아의 리더십이 최근 화제가 됐다. 예원이 본 박정아의 리더십은.

▶정아 언니와 활동을 같이 한 적은 없다. 접촉을 많이 한다거나 의지하거나 이럴 순 없었지만 제가 쥬얼리로 활동할 당시 같은 회사였었다. 이후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로 옮기게 됐는데 그때 언니도 같은 소속사셨다. 그때 언니에게 더 조언도 구하고 연락하고 그랬던 것 같다. 같은 핏줄이 다른 데로 옮겨가면 든든하다.(웃음) 그래서 제가 연락을 많이 하게 되는 것 같다.

-앞으로 도전하고 싶은 캐릭터와 장르가 있다면.

▶밝음의 최고치를 찍어보고 싶다. 비슷한 역할을 많이 해왔지만 '이런 캐릭터 하면 예원이지' 할만큼의 그런 건 없었던 것 같다. '예원' 하면 떠올릴 수 있는 색깔을 만들어놓고 인정받고 그 다음에는 어두운 면도 연기해보고 싶다. 또 정신적으로 힘들겠지만 스릴러 도전해보고 싶다.

-배우로서 그리는 이상적인 목표는.

▶사람들이 공감을 할 수 있는 연기를 했으면 좋겠다. 어려운 연기보다 생활연기처럼 일상에 있을 법한 캐릭터를 하면서 '슬프구나' '기쁘구나'를 느끼게 하는, 그런 공감을 최대한 많이 이끌어낼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평소 쉴 때는 시간을 어떻게 보내나.

▶주로 거의 집에 있다. 반려견도 집에 있고 하니까 산책을 자주한다. 집에만 있으면 말을 안 하는 경우가 많다. 조용한 느낌이 들어서 음악을 항상 틀어놓고 산다. 날씨가 조금 흐리거나 우울하다 싶은 날이면 친구들 만나서 밥 먹고, 사람들을 함께 관찰하는 걸 좋아한다. 이 사람은 어떤 성격이겠구나, 이런 행동을 하네 하면서 연기적인 공부를 하는 느낌이 들더라.

-추후 활동 계획은.

▶아직 확실하진 않지만 좀 더 깊이감이 있는 걸 해보고 싶다. 단편영화나 독립영화도 찾아보고 있다. 제가 연기과를 나오거나 처음부터 연기를 시작해서 데뷔한 건 아니라서 남들보다 두세배 노력해야 한다. 이론 적인 거나 그런 것들을 잘 몰라서 스스로 부끄러울 때가 많은데 (다양한 도전을 통해) 겪어보고 표현할 줄 알면서 얻는 재산이 있을 것 같다. 요즘 더 진지하게 연기에 다가가는 느낌이다. 마음가짐도 그렇게 되는 것 같고 욕심이 나니까 더 잘하고 싶다는 생각도 많이 든다. 욕심을 내고 부족한 것들을 채우려 하다 보면 조금씩 더 나아갈 수 있지 않을까.

aluemcha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