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팀 케이, 日 드라마로 연기 첫 도전…강렬한 존재감

사진제공=니혼TV
사진제공=니혼TV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하이브 글로벌 그룹' 앤팀(&TEAM)의 케이가 일본 지상파 드라마 '날 가져요 ~추억편~'에 캐스팅돼 첫 연기 도전에 나섰다.

지난 6일 케이는 니혼TV에서 처음 방송된 드라마 '날 가져요 ~추억편~'에서 저승과 이승을 떠도는 영혼을 찾아 죽음의 길로 안내하는 사신(死神) 역으로 출연했다.

사신은 이야기에 열쇠를 쥐고 있는 미스터리한 인물로, 작품에 긴장감과 재미를 동시에 불어넣는다.

'날 가져요 ~추억편~'은 1600만 뷰(2024년 5월 기준)를 기록하고 8개 언어로 제공된 한국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이다. 갑작스러운 사고로 의식불명 상태에 빠진 남자와 같은 날 죽음의 문턱에서 기적적으로 깨어난 여자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작품으로, 매주 금요일 밤 12시 30분 니혼TV에서 방영된다.

지난 6일 방송된 첫 회에서 케이는 큰 키에 독보적인 비주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방송 말미에 깜짝 등장한 그는 남자 주인공에게 의미심장한 말을 건네며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케이는 "도전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하겠다, 따뜻한 시선으로 봐주시면 감사하겠다"라며 "제가 맡은 역할은 어떤 것에도 흥미가 없고 귀찮아하는 성격이지만, 가끔 인간적인 면도 있는 캐릭터이니 두 가지 차이점에 주목해 주시면 좋겠다"라고 드라마 데뷔 소감과 함께 시청 포인트를 전했다.

한편 케이가 속한 앤팀은 8월 7일 두 번째 싱글 '아오아라시'(Aoarashi(青嵐))를 발매한다.

taeh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