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해외에 1000억 집? 하와이 수협에서 대출받았다" 재치로 루머 해명

('짠한형 신동엽')
('짠한형 신동엽')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배우 하정우가 1000억원대 하와이 집을 갖고 있다는 루머를 재치 있게 해명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는 영화 '하이재킹'의 주역 성동일, 하정우, 채수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하정우는 '짠한형' 스튜디오를 구경하다가 "여기 세트장인 거죠?"라고 물었다.

그러자 성동일은 "이거 신동엽 건물 아니야? 이 정도면 동엽이 건물 맞다. 내가 너한테 돈 빌려달라는 것도 아니고, 여기 얼마 한다고"라고 음해를 시작했다.

성동일의 콩트에 하정우는 "청담동에 이 정도 규모면…와 동엽이 형 축하드립니다"라고 장난쳤다.

두 사람의 장난에 당황한 신동엽은 "여기가 왜 청담동이냐! 연기자들이 음해하니까 진짜 같다"고 억울해했다.

('짠한형 신동엽')
('짠한형 신동엽')

이어 신동엽도 지지 않고 하정우에게 "나 그거 좀 궁금했다. 하와이에 집 산 거 1000억 넘는다고 들었다. 세금 많이 나올 텐데 어떻게 내냐"고 질문하면서 루머를 만들었다.

이를 듣던 성동일은 "내가 그 집 가봤는데 대출이 998억이다. 미국 이율이 센데 하와이 은행에서 얘가 융자를 받았다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하정우는 "하와이 수협에서 받았다"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또 신동엽은 "하와이에 뭔가 장만했으니까 하와이에 누군가가 있겠지"라며 하정우의 연애 여부를 넌지시 물었다.

하정우는 "거기서 추장님 많이 만났다. 미팅도 많이 했다"며 아무말 대잔치를 벌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