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만의 공식석상' 마이크로닷, 20초간 허리 숙여 '부모 빚투' 사과 "후회·반성"

[N현장] 24일 마이크로닷 새 EP 발매 쇼케이스

래퍼 마이크로닷이 24일 서울 구로구 예술나무씨어터에서 가진 새 EP '다크사이드(DARKSID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빚투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마이크로닷은 지난 2018년 불거졌던 부모 '빚투' 논란 이후 약 6년 만에 쇼케이스로 공식서상에 나섰다. 2024.6.2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래퍼 마이크로닷이 24일 서울 구로구 예술나무씨어터에서 가진 새 EP '다크사이드(DARKSIDE)'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빚투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마이크로닷은 지난 2018년 불거졌던 부모 '빚투' 논란 이후 약 6년 만에 쇼케이스로 공식서상에 나섰다. 2024.6.24/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래퍼 마이크로닷이 6년 전 부모의 빚투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4일 오후 서울 구로구 구로중앙로 예술나무씨어터에서는 마이크로닷 새 EP '다크사이드'(DARKSID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마이크로닷은 지난 2018년 불거진 부모 '빚투' 논란 후 약 6년 만에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마이크로닷은 그레이 청바지에 흰 셔츠를 입고 무대에 올라 "다시 이렇게 기자님들과 여러분들 앞에 인사하게 되어 참 많이 떨리는 마음"이라며 "사건 이후에 시간을 보내면서 많은 반성과 노력의 시간을 가졌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이어 "먼저 저희 부모님과 저로 인해 피해를 입으시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라고 약 20초간 90도로 허리를 숙여 사과했다.

마이크로닷은 "피해자 한분 한분을 먼저 만나서 그분들께 먼저 사과드리는 게 먼저였다"라며 "그러다 보니 6년이라는 시간이 지났다, 저의 첫 대응에 대해서도 참 많은 후회와 반성을 하고 있다, 어리석었던 행동이었고 다시 생각해 봐도 어리숙했다"라고 다시 허리를 숙여 사과의 뜻을 전했다.

마이크로닷은 "인생에 있어 많은 어려움들도 있었는데 동시에 많은 부분을 깨닫고 성장하게 된 시간이었다"라며 "삶의 소중함에 대해서도 다시 생각하게 되었고"라고 말하면서 잠시 입을 열지 못하고 눈시울을 붉혔다.

이어 다시 입을 뗀 마이크로닷은 "그 시간들이 지금뿐만 아니라 제 앨범 작업의 밑거름이 됐다"라며 "궁금하신 부분들이 많으실 거라 생각한다. 이 자리에서 진솔하게 말씀드리겠다, 새 앨범 '다크사이드'도 열심히 준비했으니 응원해 주셨으면 감사하겠다"라고 얘기했다.

앞서 마이크로닷의 아버지 신 모 씨와 어머니 김 모 씨는 지난 1990년부터 1998년까지 충북 제천에서 친인척, 지인 등 14명에 약 4억 원을 빌린 뒤 갚지 않고 1998년 5월 뉴질랜드로 달아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해당 사건은 지난 2018년 11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고,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일부 피해자들과 합의한 뒤 지난 2019년 4월 귀국, 조사를 받고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 끝에 마이크로닷의 아버지와 어머니 모두 실형이 확정됐고, 출소 후 뉴질랜드로 추방됐다.

한편 이번 EP에는 타이틀곡 '변하지 않아'를 비롯해 통 총 5곡이 수록됐다. 누구나 양면의 모습을 지녔듯, 마이크로닷이 가지고 있는 긍정 에너지와는 다른 내면에 갇혀 있던 또 다른 자아를 표출해냈다. 힙합 아티스트로서 한층 성숙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발매된다.

taeh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