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동민 "대학 축제 불꽃놀이서 '등록금 다 터진다' 발언…15년간 행사 없다"

(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방송인 장동민 과거 대학 축제 불꽃놀이 도중 '등록금이 다 터지고 있다'고 발언한 이후 자신의 모든 행사가 취소됐다고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 MC들은 축제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주우재는 "우리 중에 대학 축제하면 떠오르는 사람이 있다"며 "과거 장동민이 MC를 맡은 한 대학 축제 불꽃놀이를 보며 '여러분들의 등록금이 터지고 있습니다'라는 발언을 했다"고 상기시켰다.

"제발 하지마" 라고 질색한 장동민은 "예전에 대학 행사 MC를 한 달에 50개까지도 했었다. 대학행사가 너무 좋았었지만, 저 사건 이후 15년간 한 번도 행사를 못했다"고 토로했다.

(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MBC '구해줘! 홈즈' 방송 화면)

장동민은 "아침부터 밤까지 MC를 행사를 풀로 메인으로 보는 사람은 드물다. 하지만 난 아침 첫 순서 때 와서 '밤에 불꽃축제가 있는데 멘트를 잘 해주셔야 한다. 그게 메인이다'라고 내게 강조하더라. '알겠다고' 했는데, 같은 이야기를 70명한테 들었다. 마지막 멘트를 하러 올라가는 길에도 그 이야기를 했다"고 떠올렸다.

장동민은 "거기서 내 정신이 나갔다. '자 다 같이 쏴주세요, 지금 여러분들의 등록금이 터지고 있다'고 했다. '그 발언을 하니 학생들이 엄청나게 좋아했다. 그다음 날 '의식 있는 연예인이다'라는 기사도 나왔다. 하지만 그 이후로 잡혔던 대학 행사가 다 취소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숙은 "난 멋있다. 의식 있잖아?"라고 말하자 주우재는 "내가 대학 축제 관련자였다면 형을 1순위로 모실 것이다. 오히려 바이럴이 될 것 같다"고 편을 들었다.

하지만 장동민은 "그럴 일은 없을 것 같다"고 씁쓸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khj8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