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혁♥' 손담비 "임신하려 시험관 시작해 7㎏ 쪘다…첫 실패 때 속상해 울먹"

손담비
손담비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손담비가 아이를 갖기 위해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손담비는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담비손'을 통해 시험관을 시작했다고 말하며 주사를 직접 놓는 모습을 공개했다.

손담비는 먼저 "어떻게 말씀을 드릴까 고민했는데, 제가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다"라며 "이번이 두 번째고, 첫 번째는 실패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첫 번째 시험관을 할 때 임신이 됐다면 좋았겠지만 안됐을 때 그렇게 좌절하지는 않았다"라며 "저도 나이가 있어서 기대는 안 했지만, 안된 것을 알았을 때 좀 속상해서 울먹거리긴 했다"라고 밝혔다.

또 "내가 난임은 아니었다, 그러나 나랑 오빠 나이를 고려해서 시험관을 하기로 한 것이었다"라며 "난임이 아닌데 시험관이 안 될 수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고 요즘 공부를 많이 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손담비는 "내가 7㎏이 쪘다고 하지 않았나, 그게 시험관 때문이었다"라며 "이게 호르몬제다 보니까 뱃살이 특히 보기 좋지 않게 많이 찐다, 하지만 아이를 갖기 위해 선택한 것이고 그만큼 간절하기 때문에 거울을 보지 않고 옷으로 잘 커버하면 된다"라며 긍정적인 모습도 보였다.

한편 손담비는 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 이규혁과 지난 2022년 5월 결혼했다.

hmh1@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