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란 "눈 성형 6번 아닌 4번…눈밖에 안 했다" 해명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18일 공개 영상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영상 갈무리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 영상 갈무리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방송인 장영란이 '눈 성형 여섯 번 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비보티비'에는 'A급 장영란이랑 한 차로 가'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영상 속에는 송은이와 장영란이 드라이브를 즐기면서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차에서 대화를 나누던 송은이는 장영란에게 "맞다, 너 얼굴을 봤었어야 하는데"라며 기사로 여러 차례 났던 장영란의 '눈 성형 여섯 번' 사례를 언급했다.

이에 장영란은 "여섯 번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송은이는 "그런데 난 너 (이번 수술은) 잘한 것 같다"라며 "나 아는 동생 중에 이마로 눈 뜨는 친구가 있는데, 네가 약간 그런 스타일이잖아"라고 얘기했다.

이때 장영란은 "내가 그렇다, 눈이 점점 감겨서 녹화 두 개 하면 아이라인을 엄청 두껍게 그린다"라며 "난 수술하고 첫날 눈이 시려서 놀랐다, 기능적으로는 나는 무조건 '강추'다"라고 최근 한 수술을 언급했다.

장영란은 그러면서 "(눈 성형) 여섯 번이 아니라 정확하게 말하면 쌍꺼풀(수술)을 처음에 안과에서 했다"라며 "20년 전에 돈이 너무 없으니 수술방에 열댓명이 누워서 거기서 꿰맨 거다"라고 말했다.

장영란은 "첫 수술을 성형외과에서 해야 했는데 엄마도 몰랐고 나도 몰랐다"라며 "그러다가 약간 삐뚤빼뚤된 거다, 그래서 재수술을 하고, 재수술을 할 때 앞트임을 했다"라고 했다. 덧붙여 "세 번째 수술 때는 뒤트임을 했다, 이번이 네 번째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영란은 "절대로 오해하지 마세요"라며 "네 번이다, 눈밖에 안 했다"라고 항간의 오해를 정정했다.

taeh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