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기 상철 "같은 수위 맞대응은…" 변혜진 '여성 편력' 주장에 해명

'나는 솔로' 16기 상철, 변혜진. (인스타그램 갈무리)
'나는 솔로' 16기 상철, 변혜진. (인스타그램 갈무리)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나는 솔로' 16기 상철이 전 여자친구 변혜진과 영철의 주장에 입장을 밝혔다.

상철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같은 수위로 맞대응하는 것은 진흙탕 난장판을 초래하기에 이것이 저의 마지막 입장이니 참고해달라. 더 이상 이 문제를 논하고 싶지 않고 다 각자 삶을 살기 원한다"고 말했다.

앞서 변혜진은 유튜브 채널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상철의 사생활을 폭로했다. 변혜진은 '상철과 교제한 게 사실인가?'라는 질문에 "사귄 건 맞다. 저는 그 말을 들은 바로 다음 날 그분의 여자친구라는 분께 메시지를 받았다. 동시에 전화도 왔다. 당신과 또 다른 여자, 본인 중에 고민된다고 하더라. 바로 전날 나한테 사귀자고 했던 사람에 대한 얘기가 들리니까 이건 좀 아닌 것 같았다"고 주장했다.

(인스타그램 갈무리)
(인스타그램 갈무리)

또 "교제했던 전 여자분들에 대해서 나쁘게 말하는 게 싫었다. 정신병이라든지 자길 꼬셨다든지. 내 이야기도 좋게 안 나갈 것 같더라. 방송에 나온 좋은 이미지로 한국 여자를 만나려고 하는 게 걱정된다. 피해자들이 또 생기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변혜진과 화보 촬영으로 주목받았던 영철은 "아무것도 없이 본인의 뇌피셜로 '너 변혜진이랑 무슨 사이야?'라고 했다. '아무런 사이 아닌데 왜' 이렇게 말하는 제 말투를 보고 자기의 느낌이 뭔가가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하고 그냥 그렇게 쉽게 얘기를 한 거였다"며 "우리는 오빠 동생 그 이상 그 이하의 사이도 아닌데, 저나 변혜진 씨가 예의에 어긋난 사람으로 비치고 있는 현 상황이 억울하다"고 털어놨다.

(유튜브 채널 '뉴스잼' 갈무리)
(유튜브 채널 '뉴스잼' 갈무리)

그는 상철과 멀어지게 된 계기에 대해 "저를 팔아서 다른 여자를 만났더라. A라는 여자한테는 '영철이랑 저녁을 먹을 거야'라고 한다. 저는 모르고 있다. 제가 전화를 하면 'B랑 있는데 어디로 와'라고 한다. A라는 사람한테는 영철을 만나기로 했는데 B가 온 거라고 얘기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ro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