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덩이쪽 셀룰라이트 없냐" 백지영, 장원영 따라잡기 대만족

유튜브 채널 '백지영' 영상 갈무리
유튜브 채널 '백지영' 영상 갈무리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가수 백지영이 아이브 장원영 스타일링에 도전했다.

최근 유튜브 채널 '백지영'에는 '백지영의 방부제 미모 비결은?? (장원영 코스프레, After Like Cover)'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백지영은 유튜브 채널을 재개하며 "리뉴얼 후 MZ세대 문화를 체험하고 따라 해보는 콘셉트를 가져가고 있다. 관전 포인트가 있다면 백지영의 적나라한 비포 앤 애프터를 볼 수 있다"며 요즘 유행하는 스타일링으로 변신을 예고했다.

이날 메이크업 샵에 도착한 백지영에게 담당 원장은 '탕후루 립'을 살린 메이크업을 받아야 한다며 블링블링한 메이크업과 함께 아이브 스타일의 의상을 매치했다.

먼저 백지영은 과감한 오픈숄더와 강렬한 체인 목걸이를 조합한 패션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시크한 룩이다. 처음에 바지랑 탑만 입었을 땐 너무 부담스럽다고 생각했는데 액세서리를 걸치고 장원영 씨처럼 여기 점도 찍고 헤어핀도 했더니 생각보다 느낌이 괜찮다. 소화를 나름 좀 한 것 같다. 아직 이런 것도 입을 수 있구나 싶다. 어려 보이는 것 같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다음으로는 프랑스 공주풍에 도도한 화이트 컨셉의 의상을 소화한 백지영은 "화이트를 입은 장원영이다. 생각보다 잘 어울리는 것 같다. 비스티에 상의에 스쿨룩 같은 치마에 부츠 매칭이 예쁘다"면서 "엉덩이가 보일까 봐. 뒷모습은 조금 걱정된다. 셀룰라이트 없냐"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khj80@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