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우, 안락사 위기 유기견 입양…"이름은 곰자" 투샷 공개

조승우/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뉴스1
조승우/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뉴스1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뉴스1
고성군 유기동물보호소 인스타그램ⓒ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조승우가 안락사에 처할 뻔한 유기견을 입양했다.

27일 경남 고성군에 위치한 유기동물 보호소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배우 조승우가 유기견을 입양했다는 소식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조승우가 입양한 강아지와 함께 있는 모습이 담겼다. 조승우는 이 강아지에 '곰자'라는 이름을 붙여줬다고. 유기동물보호소 측은 "보호자님이 정해주신 50번 아이의 이름은 곰자"라며 "많이 고민하시고 아이를 지켜보면서 생각한 이름이라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 유기동물보호소 측은 "보호소에 오래 있었다는 이유로 안락사 명단에 이름이 올랐던 아이에게 입양자가 나타났다"면서 "아이를 직접 입양하러 보호소까지 방문하시고 이동봉사까지 하신 이 보호자분은 배우 조승우씨다"라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조승우가 유기견을 입양했다는 소식은 온라인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며, 유기동물 보호와 동물 입양에 대한 관심이 날로 높아지고 있다. 많은 누리꾼들은 조승우의 선한 영향력에 큰 감동을 받았다며 관심을 보였다.

ich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