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넥션' 한현준 "지성·전미도·윤나무, 동경하던 선배와 연기 기뻤다"

배우 한현준 / 키이스트 제공
배우 한현준 / 키이스트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한현준이 '커넥션'을 마무리한 소감을 밝혔다.

한현주는 지난 6일 막을 내린 SBS 금토드라마 '커넥션'에서 의문의 퀵 배달원 민현우를 연기해 눈도장을 찍었다.

할머니와 단둘이 사는 고등학생, 소년 가장으로 박준서(윤나무 분)와는 연결 고리가 없을 것 같던 인물이나 운종의료원 투약 사고와 박준서 죽음의 단서를 쥔 인물로 활약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박준서와의 연관성을 알기 위해 민현우를 찾아간 장재경(지성 분), 오윤진(전미도 분), 허주송(정순원 분)은 민현우의 가정 환경을 보며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민현우 돕기를 자처했고, 그 과정에서 세 사람은 고등학생 때처럼 순수하고 끈끈한 우정을 회복했다.

한현준은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그동안 '커넥션'을 시청해 주시고 사랑해 주신 모든 분께 정말 감사드린다, 지난겨울 처음 촬영 했던 날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종영하다니 아쉬운 마음이 크다, 감독님, 작가님, 존경하는 선배님들, 좋은 작품 만들기 위해 노력해 주신 모든 스태프분과 함께 할 수 있어 감사했고, 많은 것들을 배웠다. 추운 날씨였는데도 따뜻하다 못해 뜨거운 촬영 현장을 만들어 주셔서 정말 감사했다"고 밝혔다.

촬영장에서 한현준은 "선배님들과 촬영이 많아 혹시 작은 것 하나라도 실수하면 어쩌나 하는 마음에 긴장을 많이 했었다, 그럴 때마다 선배님들이 긴장하지 않도록 편안하고, 재미있는 상황을 만들어주셔서 감사했다"라고 했다.

또 "지성, 전미도, 정순원 선배님이 눈이 참 좋다는 이야기도 해주시고, 촬영하면서 제가 어색해하거나 어려워하는 부분들에서도 도움을 많이 주시고, 조언도 많이 해주셔서 감사했다"는 인사를 전했다.

한현준은 "대학 입시를 준비하면서 봤던 연극 '오펀스'에서 윤나무 선배님을 처음 뵀다. 그때부터 정말 팬이었다, 배우를 꿈꾸던 순간에 동경하던 선배님과 이렇게 한 작품에서 연기를 하게 됐다는 것만으로도 설렜고, 떨렸다"고 했다.

한현준은 "오랜 시간 동안 저희 ‘커넥션’ 팀이 뜨겁게 쏟아낸 노력과 열정을 알아주시고,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저에게 '커넥션'은 뜨거운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 시청자 여러분의 기억에도 오래도록 뜨겁게 남아있기를 소망한다, 시청해 주셔서 감사하고, 사랑한다"는 애정 어린 인사를 건넸다.

ich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