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싱글즈5' 규덕♥혜경, 친구들 불러 홈파티…"사귀는 사이?" 질문에 답변은

MBN
MBN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돌싱글즈5' 규덕과 혜경이 규덕의 '이혼식'을 열어준 친구들과 만나 자신들의 관계를 다시 한번 정의내린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MBN '돌싱글즈5' 10회에서는 '돌싱 하우스'의 합숙 후 최종 커플로 거듭난 규덕과 혜경, 종규와 세아의 현실 데이트와 이들의 마지막 선택 현장이 펼쳐져 5MC의 심장을 쫄깃하게 만든다.

앞서 혜경의 아버지를 만나 진심 어린 응원을 받았던 규덕과 혜경은 이날 방송에서 가전 매장에 들러 밥솥 쇼핑에 나선다. 규덕 친구들과의 홈파티도 예정돼 있던 가운데 "집에 밥솥이 없다"는 규덕의 말에 혜경이 밥솥을 사자고 제안한 것.

매장을 둘러보던 중 두 사람은 "이런 데는 재작년에 왔었는데" "옛날엔 냉장고를 뭐로 샀었어?" "다음 혼수에는 이걸 해야지" 등 '혼수 경력자'들다운 대화를 나눈다. 두 사람의 멘트에 빵 터진 MC 유세윤은 "이런 대화는 '돌싱글즈'에서만 볼 수 있는 진풍경"이라고 공감한다.

쇼핑을 마친 뒤, 두 사람은 규덕의 집으로 가서 신속하게 '손님맞이' 준비에 돌입한다. 이어 규덕의 친구들이 집에 도착하고, 함께 둘러앉아 혜경이 만든 음식을 먹으며 이야기꽃을 피운다.

그러던 중 규덕은 혜경이 잠시 자리를 비우자 "최종 선택 이후 혜경에게 따로 (사귀자고) 고백하지는 않았다"고 털어놓는다. 이를 들은 친구들은 "최종 선택은 상대를 더 알아보자는 의미지, 사귄다는 의미는 아니지 않느냐"며 화들짝 놀란다.

나아가 친구들은 자리로 돌아온 혜경에게 "두 사람이 사귄다는 걸 본인도 알고 계시는지?"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묻는다. 최종 선택 한 달이 지난 시점에, 친구들 앞에서 규덕과의 관계를 정의 내리게 된 혜경이 과연 무슨 답변을 내놓을지 더욱 주목된다.

'돌싱글즈5' 최종회는 이날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