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미 아들' 정명호, 처가식구 일하는데 나홀로 바캉스…대형사고에 장인 폭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26일 방송

TV조선
TV조선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김수미 아들' 정명호가 서먹한 장인어른과 가까워지기 위해 특급 애정 공세를 펼친다.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는 오는 26일 방송을 앞두고 선보인 예고 영상을 통해 가평 별장으로 나들이를 떠난 서효림 가족, 그리고 딸과 함께 부모님의 산소를 찾은 김병옥의 모습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베짱이 사위' 정명호는 서효림과 그의 부모가 가평 별장의 밭일로 바쁜 와중, 홀로 그늘 아래에서 바캉스 삼매경에 빠져 보는 이들에게 문화 충격을 선사했다. 그러다 이내 심기일전한 정명호는 장인어른에게 점수를 따기 위해 손수 삼계탕 만들기에 도전했으나, 자신만만했던 모습과 달리 대형 사고를 쳐 결국 장인을 폭발하게 만들었다.

여기서 포기하지 않은 정명호는 '애주가' 장인어른 맞춤형 선물 퍼레이드로 반전을 꾀했다. 남편이 준비한 선물에 서효림이 "그런 게 진짜 있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자, 정명호는 "그렇다"면서도 "인터넷에는 안 나온다"고 대답해 의구심을 키웠다. 장인어른과 친해지기 위해 정명호가 준비한 '상상 초월' 깜짝선물의 정체가 더욱 궁금해진다.

김병옥은 딸 김경선과 부모 산소를 찾았다. 그는 "힘들고 어려울 때 내가 나를 위로할 수 있는 유일한 장소"라며 "아빠는 (부모) 속을 많이 썩였다, 좀 더 잘해 드릴걸"이라며 후회의 눈물을 흘렸다. 김경선은 "그리워하시는 게 눈에 보였다"며 아빠의 옆을 묵묵히 지켰다.

그런 뒤, 아버지가 생전 좋아했던 냉면을 먹으러 간 김병옥은 딸에게 그동안 밝히지 못했던 속마음을 털어놨다. 김병옥은 "할아버지가 병원에 계실 때, 냉면을 드시고 싶다고 하셨다"며 "내가 우겨서 그냥 불고기를 드셨는데 그다음 날 돌아가셨다"고 가슴속 이야기를 꺼냈다. 또 아버지가 위독하다는 연락을 받고 달려갔지만, 이미 눈을 감은 뒤였다고도 전했다. 김병옥은 "내일 돌아가실 줄도 모르고 드시고 싶었던 냉면을 내가 못 드시게 한 거였다"며 죄책감에 오열했다.

'아빠하고 나하고'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