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용품 파는 게 죄인가요? 돈 잘 버는데 어머니가 울면서 말립니다"

ⓒ News1
ⓒ News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성인용품 가게를 운영하는 20대 자영업자가 어머니의 눈물 섞인 만류에 폐업을 고민하고 있다.

지난 19일 유플러스 모바일TV '내편하자3'에서는 '성인용품 파는 게 죄인가요?'라는 주제의 사연이 전파를 탔다.

제보자 A 씨는 "난 6년째 성인용품점을 운영하는 20대 후반 남자"라고 소개한 뒤 "처음에는 너무 힘들었지만 지금은 3개 지점을 운영할 정도로 자리 잡았고 솔직히 돈도 꽤 잘 벌고 있다"고 운을 뗐다.

다만 최근 사업을 접어야 할지 심각하게 고민 중이라고 한다. 그는 "어린 나이에 시작한 사업이라 이런저런 도움 좀 얻고자 자영업자 카페에 가입했는데 '성인용품 가게 하면 안 부끄럽냐?' 등 악플과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욕을 쪽지로 받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안 그래도 힘든데 엄마가 지인들과 카페에 갔다가 우연히 옆자리에서 나에 대해 안 좋게 이야기하는 친구들 얘기를 들었다더라"라고 전했다.

어머니는 "너 그 친구가 뭐라고 하는 줄 알아? 가게에서 파는 성인 용품들, 다 네 여자 친구랑 써보는 거 아니냐고 하더라. 제발 부탁 좀 할게. 이제 그만 성인용품점 접어라"라고 호소했다.

이에 A 씨는 "엄마, 그동안 내가 대학교까지 자퇴해 가면서 얼마나 고생해서 이만큼 왔는지 잘 알잖아. 엄마까지 그러면 내가 너무 속상하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며칠 전에도 동창회 갔다가 너 성인용품점 한다고 수군거리는 친구들이랑 대판 싸우고 왔다. 난 내 아들이 남들한테 욕먹는 일 안 했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A 씨는 "성인용품점을 한다는 게 이렇게까지 욕먹을 일이냐? 내가 불법적인 일을 하는 것도 아니지 않느냐. 근데 어머니까지 저렇게 울면서 사정하시니 마음이 안 좋기도 하다. 그래도 그냥 계속 해도 된다고 편 좀 들어달라"고 하소연했다.

이 사연에 코미디언 엄지윤은 "저건 (성인용품점에 대한) 선입견이다. 쓰다가 걸린 것도 아니고, 걸려도 상관없는 일인데 왜 그러시냐"고 답답해했다.

한혜진이 "익명으로 성인용품 선물하면 다 쓸 거 아니냐"고 황당해하자, 박나래는 "쓸 거냐"고 장난스레 질문했다. 한혜진은 "일단 선물 좀 해줘 봐"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방송인 정미녀는 "일과 본인의 삶은 분리돼야 한다. 성인용품 판매자는 그저 자기 일 열심히 하는 자영업자일 뿐"이라며 "음란할 거 같고 변태라고 생각하는 게 문제다. 일과 개인의 삶은 다른 건데 이걸 분리하지 못하면서 문제가 생기는 것 같다"고 안타까워했다.

sby@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