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상연가' 박지훈부터 홍예지까지, 첫 만남 어땠나…대본리딩 현장 공개

KBS 2TV '환상연가'
KBS 2TV '환상연가'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환상연가'의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16일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환상연가'(극본 윤경아/연출 이정섭) 측은 박지훈, 홍예지, 황희, 지우 등의 주역 배우들이 한 자리에 모인 대본리딩 현장 스틸컷을 외부에 선보였다.

'환상연가'는 상반된 두 인격을 가진 남자와 그 남자를 사랑한 여자, 풋풋한 사랑과 지독한 집착을 넘나드는 판타지 사극 로맨스로 동명의 인기 웹툰이 원작이다. 두 인격을 가진 태자와 피할 수 없는 선택의 기로에 서게 된 후궁의 파란만장하고도 애틋한 삼각관계가 안방극장에 색다른 설렘을 가져다줄 전망이다.

대본리딩 현장에는 '환상연가'를 이끌어갈 제작진과 배우들이 모두 모였다.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 윤경아 작가, 이정섭 감독을 비롯해 환상적인 연기 호흡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박지훈, 홍예지, 황희, 지우, 김동원, 김태우, 우현, 강신일, 황석정, 우희진이 그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애틋한 사극 판타지 로맨스의 탄생을 예고했다.

본격적인 대본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금세 역할에 몰입하며 드라마 제목과 걸맞게 환상적인 시너지를 폭발시켰다는 후문이다. 대본리딩이 진행되는 동안 배우들의 얼굴에는 미소와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는 전언이다.

먼저 두 인격을 지닌 '사조 현'과 '악희' 역할로 1인 2역에 처음 도전한 박지훈은 목소리, 눈빛, 제스처, 표정 등 캐릭터를 표현해내는 요소 하나하나를 완벽하게 소화해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몰락한 연씨 왕조의 왕손이자 자객에서 후궁이 되는 홍예지 역시 파란만장한 삶을 지닌 연월과 놀라운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다채로운 매력을 여과 없이 뽐냈다.

황희는 사조 현의 배다른 형으로 알려진 사조 융을 맡았다. 그는 따뜻한 감성으로 사람을 끌어당기는 궁궐의 스위트 가이 그 자체로 변신, 입체감 있는 캐릭터를 그려냈다. 본인의 욕망을 채우기 위해서 물불 가리지 않는 태자비 금화 역의 지우 또한 선과 악이 공존하는 복잡한 내면의 캐릭터에 완벽 몰입하면서 지우가 선보일 '금화' 역에 기대감을 높였다.

이외에도 김동원, 김태우, 우현, 강신일, 황석정, 우희진 등은 실제 촬영을 방불케 하는 개성 가득한 호연으로 극적 풍성함을 더했다. 이들은 믿고 보는 연기로 열연을 펼쳐 극적 몰입도를 끌어올릴 전망이다.

한편 '환상연가'는 2024년 1월 중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taeh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