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만에 돌아온 '개그콘서트' 4.7% 출발

KBS 2TV 개그콘서트 제공
KBS 2TV 개그콘서트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3년만에 부활한 '개그콘서트'가 4% 시청률로 출발했다.

KBS2 '개그콘서트'는 지난 12일, 3년 4개월만에 방송을 재개한 가운데 닐슨코리아 전국 시청률 4.7% 수도권 4.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코너 '니퉁의 인간극장'이 7.0%의 순간 최고 시청률을 나타냈다.

'개그콘서트' 1051회는 '2023 봉숭아학당'으로 시작했다. 남매 듀오 악뮤를 패러디한 '급동 뮤지션', 인터넷 방송을 배운 90세 김덕배 할아버지, 플러팅 '성공률 100%'의 백 프로 등 개성 강한 캐릭터들이 '개그콘서트'의 웃음 포문을 열었다.

저출생 시대 귀한 '금쪽이'들이 다니는 '금쪽 유치원'에서는 기쁨이와 사랑이의 캐릭터 쇼가 시청자들의 웃음 세포를 자극했다. 특히 "기쁨이 귀해", "기쁨이 소중해" 같은 맛깔스러운 대사가 유행어 탄생의 조짐을 보였다.

유튜브 채널 '폭씨네'의 인기 캐릭터 니퉁을 '개콘'에 소환한 '니퉁의 인간극장'에서는 김지영이 필리핀 며느리 니퉁을 능청스럽게 연기해 이목을 모았고 시어머니 김영희와 티키타카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새롭게 '개그콘서트'에 영입된 신인 개그맨들의 활약도 눈에 띄었다. '진상 조련사' 코너에선 개그맨 김시우가 진상 손님 조련사 조진상 역을 맡아, 능청스러운 연기와 함께 조각 몸매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또 나현영은 정태호, 송병철과 함께 출연한 '볼게요'에서 주먹을 입 안에 넣고, '스우파' 잼 리퍼블릭의 오드리의 춤을 따라 하는 등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우리 둘의 블루스'에서는 개그 아이돌 코쿤의 활약이 돋보였다. 특히 만나기만 하면 드라마를 찍는 전재민과 강주원의 능청미가 객석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밖에 마치 숏폼 영상을 보는 듯 짧은 호흡으로 전개되는 '숏폼 플레이', 방주호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하이픽션'의 '똥군기' 시리즈를 차용한 '조선 스케치 내시 똥군기' 등 최신 트렌드(유행)를 반영한 다양한 코너들이 호응을 얻었다.

이처럼 '개그콘서트'는 약 80분의 방송 시간 동안 다채로운 웃음 릴레이로 시청자들의 일요일 밤을 즐거움으로 가득 채웠다. 특히 신인 개그맨들의 활약을 앞세워 완벽하게 신구조화를 이룬 '개그콘서트'가 앞으로 어떤 웃음보따리를 시청자들에게 풀어놓을지 기대감을 높였다.

'개그콘서트' 1052회는 KBS 대하사극 '고려 거란 전쟁' 방송 시간 연장에 따라 오는 19일 오후 10시 40분 방송한다.

ichi@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