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 "20년 기러기아빠 생활 청산…가족은 함께 살아야"

김흥국 가족
김흥국 가족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가수 겸 방송인 김흥국이 20년의 기러기 아빠 생활을 청산한다.

김흥국은 29일 채널A 생방송 아침방송 '행복한 아침'에 출연, 자녀들의 해외유학으로 인해 2003년 시작된 기러기아빠 생활이 2023년 올해 비로소 마침표를 찍는다고 전했다.

김흥국은 "가화만사성이라고, 호랑나비가 드디어 다시 나는 모습을 지켜봐달라"라며 "늦둥이딸 주현이 미국 대학 SVA에서 사진, 영상, 편집 전공으로 남은 해외 유학기간을 마치고 돌아오게된다, 완전체 가정의 화목한 모습을 되찾는 것은 올해라고 할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는 5월 부부가 함께 주현의 졸업 축하차 미국 뉴욕으로 날아간다"고 덧붙였다.

김흥국은 가족 화합의 일등 공신으로 딸 주현을 꼽았다. 아빠 엄마를 오가며 사랑과 대화의 통로가 되었다는 것.

김흥국은 딸 주현에 대해 "정말 바르게 잘 성장했고, 이제 성인이 되어, 부모의 마음을 잘 이해주는 것 같다"면서 고마움을 표했다.

김흥국은 또한 "처음엔 아들 동현의 꿈을 키워주려고, 자식들에게 봉사하는 마음으로 호주, 하와이, LA, 얼반 등에 유학을 보냈다"며 "아이들이 어리다보니, 아내가 뒷바라지를 할 수밖에 없었다, 이제와 생각해보면 기러기아빠 생활이 2~3년은 몰라도, 10년~20년 떨어져 사는 건 너무 안 좋다, 어느 누구도 기러기아빠는 되지 말라고 권고하고 싶다, 공부도 좋지만 가족은 함께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흥국은 이날 '행복한 아침'에서 가장으로서 아내와 가족에 대해 미안함을 표현한 '살아봅시다'를 열창했다. 이곡은 김흥국이 한창 마음고생을 하던 2021년 진심을 담아 직접 작사해 발표한 노래다.

hmh1@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