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송해, 세상 먼저 떠난 아들 생각에 '눈물'

웨이브 '어바웃타임' ⓒ 뉴스1
웨이브 '어바웃타임'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송해가 '어바웃타임'에 출연해 세상을 먼저 떠난 아들 생각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20일 공개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wavve) 오리지널 예능 '어바웃타임'에는 송해가 출연해 시간 경매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해는 시간 경매 전 MC 강호동, 이수근, 신동과 심층 토크에서 세상을 먼저 떠난 아들 이야기에 먹먹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눈물을 보였다.

송해는 자신도 방송인이었지만, 아들이 가수가 되는 것을 극구 반대했다며 "아들이 노래를 한다는 소문을 듣고 아들의 오토바이를 부속까지 다 부쉈다"라고 얘기했다.

송해는 "그랬는데도 (아들은) 5집까지 냈더라"라며 "자식이 말 안 듣는다고 탓하지 말아야 한다, 요새 아버지들은 자기가 (자식을) 스스로 알아봐야 한다"라고 눈물을 흘렸다.

한편 '어바웃타임'은 방송 최초로 각 분야 레전드들의 시간을 경매해 낙찰 금액을 기부하는 프로그램이다.

taehyu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