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총재 "디스인플레-성장-금융안정 고려해 금리 결정"

11일 금통위 앞서 임시국회 업무보고
"향후 전반적 디스인플레 지속…유가 오르면 일시 주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뉴스1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뉴스1

(서울=뉴스1) 김혜지 김유승 기자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오는 11일 기준금리 결정과 관련해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최근의 디스인플레이션 흐름과 성장·금융안정 간 상충관계를 충분히 고려하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9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국회 업무보고에 참석해 "통화정책을 어떻게 운영해 나갈지는 통화정책 방향 결정회의를 앞두고 자세히 말씀드리기 어렵다"면서도 이같이 밝혔다.

한은 금통위는 오는 11일 통화정책 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현재 연 3.50%인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이번에도 금통위가 금리를 동결하면 지난해 2월부터 이어진 12회 연속 동결이다.

이 총재는 국내 경기와 관련해 "수출 중심 성장세가 이어지고 하반기 중 내수도 점차 개선될 것"이라며 "올해 경제는 2.5%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물가는 통화 긴축 지속 등으로 근원물가 상승률이 2%대 초반 수준에서 안정되고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2%대 중반 수준으로 낮아지는 등 긍정적인 움직임"이라고 진단했다.

향후 물가와 관련해선 "유가 상승 등에 따라 둔화 흐름이 일시 주춤할 순 있지만 전반적인 디스인플레이션 추세는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안정 상황은 우려했다. 이 총재는 "국내 금융 시스템이 대체로 안정적인 상황을 유지하고 있지만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시장 부진, 취약 부문의 채무상환 부담 누증 등으로 연체율이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주택 가격이 상승하고 가계부채 증가세가 연초보다 확대되고 있다"고도 짚었다.

외환시장 변동성과 관련해서도 "미국의 고금리 장기화 가능성, 주요국의 정치적 불확실성 증대 등으로 높아진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icef08@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