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올해 도선수습생 25명 선발…6개월 수습과정 거쳐 정식면허 받아 활동

총톤수 6000톤 이상 선박 선장 3년 이상 자격…156명 응시, 경쟁률 6대 1
내년부터 10만톤 이상 선박 선장으로 2년 이상 승무…가산점 2점 추가 부여

도선사(해양수산부 제공)
도선사(해양수산부 제공)

(세종=뉴스1) 백승철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강도형)가 8일 도선사 충원을 위한 2024년도 도선수습생 선발시험을 실시하고, 최종 합격자 25명을 발표했다.

도선사는 무역항에 입·출항하는 선박이 안전하게 항로를 운항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전문인력으로, 올해 7월 기준 전국 항만에 256명이 근무 중이다. 올해 합격자의 평균연령은 45.2세이며, 최연소는 38세, 최고령은 60세이다.

도선수습생 선발시험은 ‘도선법’에 따라 총톤수 6000톤 이상 선박의 선장으로 3년 이상 승무한 경력이 있는 자가 응시할 수 있으며, 올해는 156명이 응시해 약 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시험은 필기와 면접의 2단계로 진행됐으며 필기는 지난 6월 6일에, 면접은 7월 3일에 실시됐다. 합격자 명단은 7월 8일부터 해양수산부 누리집 및 한국해양수산연수원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번에 최종 합격한 25명은 7월 중 본인이 근무하게 될 항만(이하 도선구)를 배정받고, 해당 도선구에서 6개월간 200회 이상의 도선 실무수습을 받게 된다. 이후 내년 초에 실시하는 도선사 시험에 합격하면 정식으로 도선사 면허를 받아 활동하게 된다.

이와 함께 내년부터는 선박 대형화 추세에 따른 대형선박 승선 경력자의 유입을 촉진하기 위해 총톤수 10만톤 이상 선박의 선장으로 2년 이상 승무경력이 있는 경우 가산점 2점이 추가로 부여된다.

강도형 해수부 장관은 "합격자 분들에게 축하의 말을 전하며, 앞으로의 도선 실무수습 과정에서도 최선을 다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bsc9@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