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원 공급해 소상공인 키운다…소기업으로 성장하면 추가 5억원 지원

[소상공인 대책]최대 7억 규모 소상공인 '마일스톤 지원 프로그램' 가동
유망 소상공인 해외 판로 확대 지원…소상공인 통계 제공 DB 마련

서울 중구 명동의 먹자골목을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 중구 명동의 먹자골목을 시민들이 오가고 있다.ⓒ News1 민경석 기자

(세종=뉴스1) 김유승 기자 = 정부가 소상공인의 소기업 성장 촉진을 위해 최대 7억 원 규모의 '마일스톤 방식 지원 프로그램'을 신설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졸업 후보 기업을 대상으로 전용 자금을 2억 원까지 공급하고, 소기업으로 성장할 경우 최대 5억 원의 추가 자금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정부는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장관 합동으로 브리핑을 열고 이러한 내용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종합대책'(새출발 희망 프로젝트)을 발표했다.

매출액이 소기업 매출 상한(업종별 10~120억 원)의 30% 이상이면서 상시근로자 수가 소상공인 상한(업종별 5~10명)보다 1~2명 적은 '소상공인 졸업 후보 기업'은 최대 2억 원의 전용 자금을 공급받을 수 있다.

또 이들이 소기업으로 성장할 경우 최대 5억 원의 추가 자금을 3회에 걸쳐 제공받는다.

스마트·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안도 마련됐다.

내년 상반기부터 민간기업이 보유한 경영정보 데이터베이스를 활용한 맞춤형 지원이 추진된다.

소상공인의 업종과 특성, 매출액 변동 등 통계 데이터를 적기에 추출·분석할 수 있는 통합 데이터베이스(DB)도 마련된다.

서울 경동시장, 경기 부천 중동사랑시장 등 온라인쇼핑이 가능한 '디지털 전통시장'을 올해 57개까지 지속 확대한다.

정부는 유망 소상공인이 해외 시장 판로를 확대할 수 있도록 밀착 지원하기로 했다.

해외 쇼핑몰 입점을 위한 컨설팅과 번역 등 제품 현지화 지원 대상이 확대된다. 또 국내 대형 유통플랫폼과 해외 온라인 쇼핑몰사를 대상으로 소상공인 제품 직매입 상담회가 개최된다.

올해 9월부터 소상공인 수출 유망 소비재를 선정해 해외 바이어 상담 기회를 늘리고, 수출 계약 체결 전 과정을 지원한다.

소상공인의 디자인 개발, 홍보, 바이어 발굴 등을 돕기 위해 내년부터 수출 바우처에서 수출 유망 소상공인을 우대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kys@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