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AI로봇 100만대 보급계획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

AI·휴머노이드 정의·로봇 제도 선진화 회의 신설 등 추진

서울 구로구 남구로시장에서 시민들이 화재순찰로봇을 살펴보고 있다. 2023.12.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 구로구 남구로시장에서 시민들이 화재순찰로봇을 살펴보고 있다. 2023.12.21/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세종=뉴스1) 임용우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무역보험공사에서 '제2차 첨단로봇 경제 TF'를 열고 2030년까지 지능형 로봇 100만 대를 보급하기 위한 계획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한다고 밝혔다.

첨단로봇 경제 TF는 정부와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로봇산업의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민·관 협의체다.

이날 산업부는 국가로봇테스트필드 실행계획 등 4개 안건에 대한 후속조치와 첨단로봇 보급확산 방안, 지능형 로봇법 전면 개정안 등을 논의했다.

산업부는 2030년 100만 대 보급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실행계획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한다. 제조, 의료, 안전, 건설 등 10대 분야에 걸쳐 부문별 보급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맞춤형 정책을 발굴할 계획이다.

또 산업부는 올해 내로 지능형 로봇법을 개정한다. 로봇법은 2008년 제정 이후 개정이 되지 않아 산업·기술발전 속도에 뒤처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산업부는 인공지능(AI), 휴머노이드 같은 신기술·산업을 정의하고 육성 조항들을 신설할 예정이다. 특히 산업부는 전문기업 육성, 인력 양성, 기술역량 강화 등 지원정도 정비하고 '로봇 제도 선진화 회의' 신설도 검토한다.

강경성 산업부 1차관은 "로봇산업은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하고 제조업 생산성을 높여줄 미래 핵심 신산업"이라며 "로봇기술의 진보 속도와 글로벌 패권 경쟁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로봇 보급확산 방안과 로봇법 개정을 실기하지 않고 적기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phlox@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