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경영권 분쟁 종식…오너일가·신동국 협력

오너일가 불협화음 극적 봉합…"결속·안정 두 마리 토끼 잡아"
신동국 "송영숙 회장, 대승적 결단…형제와 하이브리드 경영"

한미약품 전경.(한미약품 제공)/뉴스1 ⓒ News1
한미약품 전경.(한미약품 제공)/뉴스1 ⓒ News1

(서울=뉴스1) 황진중 기자 = 한미약품(128940) 그룹 경영권 분쟁이 종식됐다. 한미약품 그룹 지주사 한미사이언스 주요 개인 주주 중 한 명인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의 중재로 오너일가 갈등이 봉합됐다. 송영숙 한미약품 그룹 회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지만, 신동국 회장과 임주현 부회장, 임종윤·종훈 형제가 한미약품 그룹을 끌어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신동국 회장은 "한미약품 모녀(송영숙·임주현)가 보유한 일부 지분에 대한 매입은 상속세 문제 해결에 도움을 주면서 한미약품을 지키기 위한 대승적 결단이었다"고 전했다.

신 회장은 송 회장을 비롯해 오너일가를 여러 차례 만나면서 중재에 나섰다. 한미약품의 조속한 안정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신 회장, 모녀, 형제가 힘을 합치기로 합의했다. 균형 있는 경영집단 체제를 구축해 안정과 발전의 토대를 마련했다고 보고 있다. 결속과 안정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것으로 자평했다.

신 회장과 임종윤 이사는 과거 회장, 대표이사 등 수직적인 모습에서 벗어나 위원회와 고문단 등 각계 전문경영인을 경험한 인력에 투자하기로 했다. 투명성과 속도를 더해 기업가치를 높이기로 했다.

신 회장은 "송 전 회장이 회사 발전을 위해 대승적 차원에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면서 "두 형제와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책임경영과 전문경영, 정도경영을 하이브리드 형태로 융합시키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3자 합의로 신 회장과 모녀, 형제로 구성된 단일 경영권 집단은 과반 이상의 지분을 갖게 된다.

신 회장은 특정 대주주와 손을 잡았다거나 지분 재경쟁 등 추측성 해석에 대해 선을 그었다.

신 회장은 "임성기 전 회장 일가 중 그 누구도 한미약품을 해외에 매각할 뜻이 없다"면서 "해외에 매각한다는 것은 국민 제약회사인 한미약품 정체성에 반하는 것이다.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단호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jin@news1.kr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이영섭

|

편집국장 : 채원배

|

주소 : 서울시 종로구 종로 47 (공평동,SC빌딩17층)

|

사업자등록번호 : 101-86-62870

|

고충처리인 : 김성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병길

|

통신판매업신고 : 서울종로 0676호

|

등록일 : 2011. 05. 26

|

제호 : 뉴스1코리아(읽기: 뉴스원코리아)

|

대표 전화 : 02-397-7000

|

대표 이메일 : webmaster@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사용 및 재배포, AI학습 활용 금지.